[한국-에콰도르] 최준의 든든한 한 마디 “대한민국은 끝까지 간다”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제압하며 사상 최초로 U-20 청소년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한 가운데 결승골을 기록한 최준이 든든한 각오를 밝혔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아레나 루블린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터진 최준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전반 39분 결승골을 뽑아냈다. 미드필드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기습적인 패스를 찔러줬고 침투한 최준이 박스 안에서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로 득점을 기록했다.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오는 16일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은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겨룬다.

결승골을 넣은 최준은 경기 후 “첫 결승 진출인 것으로 아는데 너무 영광이다”라며 “경기 뛴 사람 안 뛴 사람 모두 ‘한 팀’이 돼서 가능했다. 너무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집 때부터 목표가 우승이었다”며 “아직 대회가 끝나지 않았다. 한 경기 남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최준은 왼쪽 측면에서 펄펄 날았다. 특히나 이강인과의 호흡을 통해 얻어낸 결승골은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 최준은 이에 대해 “강인이랑 원래 밥 먹을 때도 같이 앉는다”면서 “이번에도 강인이와 눈이 잘 맞았다. 패스를 잘 넘겨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공을 돌렸다.

이어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힌 최준은 “대한민국이 끝까지 간다. 우승하겠다”고 결승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70Q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