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탈퇴’ 비아이 “마약에 관심 가진 건 사실이다”

ⓒ 비아이 SNS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가 마약 의혹과 관련해 팀 탈퇴 의사를 내비쳤다.

아이콘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서 비아이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자 갖지 말아햐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하지도 못했습니다”라고 마약을 투약한 의혹에 대해서 전면 부인했다.

비아이는 “그럼에도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 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라며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라고 아이콘에서 탈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다시 한번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사과했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단독 보도를 통해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따른 증거로 지난 2016년 비아이가 지인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는데 대화 내용을 보면 비아이는 지인에게 “너 아직도 그거 해?”, “그건 얼마면 구해”, “엘(LSD)는 어떻게 하는거야?”, “나 한번에 많이 사 놓을까?”, “10개 살지 아님 100만원어치 살지 고민 중”, “대량구매는 디씨 안되냐고 물어봐”, “그거 평생하고 싶다. 센거야?”라는 등 마약을 구매하고 싶다는 뜻을 적극 나타냈다.

이에 비아이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YG는 간이 마약진단키트를 구비해 두 달마다 정기적으로 자체 약물검사 및 소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라며 “소속 멤버 중 누구도 양성 반응이 나온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N4Z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