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주니오 침묵’ 울산, 대구와 0-0 무승부…2위 추락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울산=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가 대구FC를 상대로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에 만족했다.

29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14라운드 경기에서 울산은 주니오가 침묵한 가운데 대구와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울산은 다득점에 밀려 전북 현대에 1위 자리를 내주게 됐다.

홈팀 울산 현대는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최전방에 주니오가 자리했고 2선을 황일수, 이동경, 김보경이 맡았다. 믹스와 박용우가 그 뒤를 지원했다. 백 포 라인은 이명재, 강민수, 김수안, 김태환이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오승훈이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대구FC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최전방에 김대원, 세징야, 정승원이 자리했으며 강윤구, 황순민, 한희훈, 장성원이 중원을 맡았다. 백 스리 라인은 박병현, 김우석, 정태욱이 구성했다. 골키퍼는 조현우가 낙점받았다.

포문은 울산이 먼저 열었다. 전반 3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명재가 좌측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수안이 쇄도하며 대구의 골문 구석을 향해 헤더 슈팅을 시도했다. 조현우 골키퍼가 몸을 날려 이를 선방해냈다. 위기를 넘긴 대구는 곧바로 반격을 가했다. 전반 12분 중앙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 소유권을 뺏은 뒤 전방으로 연결한 패스를 김대원이 받아 울산의 골문 우측을 향해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대구는 ‘주포’ 에드가가 경고누적으로 나오지 못했지만 역습은 여전히 날카로웠다. 전반 19분 김대원으로부터 침투 패스를 받은 세징야가 수비수를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했으나 오세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울산은 중원의 김보경을 중심으로 공격 전개를 해나갔다.

전반 30분 대구의 코너킥 공격을 막아낸 울산은 곧바로 역습으로 이어갔다. 김보경이 중앙으로 공을 끌고 가다 좌측면에서 쇄도하던 이동경에게 패스를 연결했지만 이동경의 슈팅은 대구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다. 이후 양 팀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고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울산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동경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2분 울산 이명재가 시도한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조현우 골키퍼가 가까스로 쳐냈다. 이어 쇄도하던 주니오가 흘러나온 공을 향해 발을 뻗었지만 닿지 않았다. 울산은 후반 12분 황일수 대신 김인성을 투입했다.

양 팀은 전방 압박을 통해 서로를 괴롭히며 공격 흐름을 끊었다. 공방전이 계속 이뤄졌지만 득점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후반 25분 울산은 이근호가 먼 거리서 중거리 슈팅을 날려봤지만 위협적이지는 못했다. 후반 중반부터 주도권을 잡은 울산은 계속해서 대구를 몰아쳤다. 후반 28분 믹스가 페널티박스 앞에서 강한 슈팅을 날렸다. 조현우 골키퍼가 쳐내며 대구는 위기를 넘겼다.

대구는 후반 29분 황순민을 빼고 정선호를 투입하며 선제골을 노렸다. 울산의 공격이 계속 이어졌다. 측면을 파고든 이명재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쇄도하던 주니오에게 얼리 크로스를 올렸지만 주니오의 발에 닿지 않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울산은 후반 31분 믹스 대신 주민규를 들여보내며 공격을 강화했다.

1위 경쟁을 해야 하는 울산에 변수가 생겼다. 후반 37분 김수안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세징야의 역습을 저지하려다 거친 파울을 범했고 결국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고 말았다.

한 명이 더 많아진 대구는 더욱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대구는 후반 43분 한희훈을 빼고 박한빈을 투입했다. 그리고 정승원 대신 전현철을 투입하며 시간을 소비했다. 후반 막판으로 접어들면서 양 팀은 지루한 공방전을 펼쳤고 추가시간까지 모두 지나가며 경기는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tHT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