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울산 김도훈 “불투이스-윤영선, A매치 끝나고 돌아올 듯”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울산=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를 이끌고 있는 김도훈 감독이 대구FC와의 경기를 앞두고 주전 센터백 선수들인 불투이스와 윤영선의 복귀 시점에 대해 언급했다.

김도훈 감독은 29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14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마주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오늘은 활동량을 중점에 두고 힘이 있는 선수들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날 울산의 명단은 화려했다. 무엇보다 후보진이 눈에 띄었다. 박주호, 신진호, 김인성, 이근호, 주민규 등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팀의 주장과 부주장이 모두 후보에 있었다. 김도훈 감독은 “전에도 이런 일이 몇 번 있었다”고 언급했다.

올 시즌 울산의 센터백 라인을 책임지고 있는 윤영선, 불투이스는 부상으로 결장한다. 윤영선은 최근 부상을 당했고 불투이스는 이제 훈련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훈 감독은 “A매치 기간이 끝나면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두 선수의 복귀 시점을 밝혔다.

최근 울산은 대구를 상대로 승리를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FA컵 결승전에서 2연패를 당한 것에 이어 올 시즌 개막 이후 대구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아쉬운 1-1 무승부를 거뒀다. 김도훈 감독은 “아무리 대구가 에드가, 홍정운이 없다고 하지만 대구의 역습은 매우 날카롭기에 이에 대한 대비책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울산은 현재 2위 전북 현대와 치열한 1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김도훈 감독은 “서로와 서로를 견제하는 구도다. 부담감보다 책임감을 가지고 계속 이 기세를 이어가야 한다”면서 “매 경기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줘야 한다. 쉽게 이기는 경기는 없기에 그 부분에 집중해 전력을 다해야 리그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킬 수 있다”고 언급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hbl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