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울산전 무승부’ 대구 안드레 “작년부터 선수들이 성장 중”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울산=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울산 현대전을 포함해 최근 경기에서의 선전이 팀 전체적인 부분의 발전에 있다고 언급했다.

안드레 감독이 이끄는 대구FC는 29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4라운드 경기에서 울산 현대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대구는 에드가와 홍정운 등 주축 선수들이 빠졌지만 울산의 연속된 공격을 막아내면서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경기를 마친 안드레 감독은 “K리그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팀과 경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 예상했기에 준비를 철저히 했다. 득점해야 할 선수의 부재가 뼈아프긴 했지만 일단 오늘 들어간 모든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주문한 모든 부분을 잘 행해줘서 오늘 경기에서 승점 1점이라는 소중한 점수를 따갈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대구는 최근 울산과의 맞대결에서 무패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KEB하나은행 FA컵 결승전 1, 2차전에서 2연승을 거두고 올 시즌 개막 후에도 홈과 원정에서 무승부를 거두면서 울산에 징크스 아닌 징크스를 안겨주게 됐다. 안드레 감독은 “울산전뿐만 아니라 팀의 전체적인 부분이 발전했다고 생각한다. 데이터를 보면 알겠지만 현재 최소실점에 걸맞게 선수들이 잘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대구는 체력 문제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워낙 선수층이 얇은 탓에 매 경기 나서는 선수들의 얼굴이 크게 바뀌지 않는다. 안드레 감독 역시 이 점을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체력적인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선수들이 일정을 잘 소화해주고 있다. 활용할 수 있는 자원들이 철저히 대비를 해 언제 투입되더라도 좋은 활약할 준비가 되어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선수들이 작년부터 계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결과가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8tf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