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여성만 25명” 양현석 성접대 의혹, YG측 입장은?

ⓒ YG 제공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져 파문이 일고있다.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27일 ‘동남아 부호들에 대한 YG엔터테인먼트의 은밀한 접대’에 대해 보도한다고 예고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승리의 성접대 논란 당시 숙박비 결제가 YG 법인카드로 이루어진 점을 지목했다. 이에 따라 YG가 연루된 성접대 사건이 아니냐는 의혹이 이어졌지만 경찰은 YG에 대해 전혀 수사를 하지 않았다고 제작진은 지적했다.

그와 관련해 제작진은 지난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부호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 가수 한 명이 강남에 위치한 고급 식당에서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해당 식당에 남성 8명과 25명의 여성이 있었다는 내용이 뒷받침됐다.

제작진은 해당 25명의 여성 중 10명 이상은 YG 측과 친분이 있는 유흥업소에서 투입시킨 여성들이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식사를 마친 뒤 양현석 대표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의 클럽 NB로 이동했다. 그 자리가 사실상 성접대로 이어졌다는 증언이 따랐다.

제작진은 “해외투자자에 대한 승리의 성접대 이전에도 YG는 승리가 성접대를 한 것과 같은 수법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을 취재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 같은 방송 예고 내용에 대해 YG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맞지만 그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라고 부인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W4D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