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이명주 공백 걱정 던 아산 주세종-김도혁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아산=이정원 인턴기자] 이명주가 없어도 아산의 미드필더진은 매번 제 몫을 한다. 그 중심에 주세종과 김도혁이 있기 때문이다.

아산무궁화가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2 13라운드 광주FC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아산은 후반 막판 김레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지만 끝까지 광주의 공격을 잘 막았다.

특히 이날 아산의 중원 라인을 책임진 김도혁과 주세종의 호흡은 빛이 났다. 두 선수는 올 시즌 이명주와 함께 아산의 중원 라인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이명주가 지난 안산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 빈치씽코와의 충돌로 인해 코뼈 골절을 당하며 현재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상대와의 끈질긴 몸싸움을 펼치는 이명주의 공백이 두 선수에게도 큰 부담으로 느껴질 수도 있었다. 하지만 이날 이들의 플레이에는 부담감이라고 찾아볼 수 없었다.

경기 시작부터 상대 패스 차단뿐만 아니라 대지를 가르는 패스를 날리며 아산의 공격진에게 슈팅 기회를 제공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광주의 역습 상황에서는 어김없이 태클과 함께 허슬플레이를 펼치며 경기장을 찾은 아산의 홈 팬들을 열광케했다. 그렇다고 두 선수가 슈팅을 시도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김도혁은 전반 36분 상대 파울로 얻은 프리킥을 직접 슈팅으로 연결하며 공격에도 힘을 보탰다. 주세종도 코너킥과 중거리슛을 통해 상대 수비진을 긴장케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후반에도 이들의 활약은 이어졌다. 후반 6분 주세종은 하프라인 부근에서 김민우를 향해 스루 패스를 시도하며 광주의 수문장 윤평국을 놀라게 했다. 김도혁도 후반 광주의 기세에 밀리자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시도하며 팀의 활력을 불어 넣었다. 이들은 후반 광주의 분위기가 거세지자 분위기 반전을 위해 거친 태클도 마다하지 않았다. 김도혁은 후반 27분 김레오에게 완벽한 득점 기회를 제공하며 한 방을 보여줬다. 비록 광주와 무승부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지 못했지만 두 선수의 활약은 이명주가 없어도 아산의 중원 라인이 할 수 있다는 것을 여지없이 보여줬다.

경기 후 아산 박동혁 감독도 두 선수의 플레이에 만족감을 표했다. 박동혁 감독은 ”(이)명주가 없었지만 (주)세종이랑 (김)도혁이가 기대 이상으로 잘 해주고 있다. 만족을 하고 있다“며 ”명주까지 복귀 한다면 우리가 더 추구하는 축구를 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그럼 더 안정감 있는 축구를 할 수 있을거다“라고 두 선수를 칭찬했다.

특히 이날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세르지우 코스타 코치가 경기장을 찾았다. 현재 ‘런던 올림픽의 주역’ 기성용, 구자철이 은퇴하며 생긴 중원 라인의 공백을 메꾸기 위해 벤투 감독을 포함한 국가대표팀 코칭스태프들이 K리그 경기장을 돌아다니고 있다. 벤투호의 꾸준히 부름을 받고 있는 주세종과 더불어 김도혁도 자신의 존재감을 연신 보이며 벤투호에게 어필하고 있다.

주세종과 김도혁이 광주전에서 보여준 화려한 패스와 허슬 플레이가 이어진다면 K리그2 뿐만 아니라 벤투호에 마음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주세종과 김도혁 콤비의 활약으로 5월 무패를 이어간 아산은 다음달 2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서울이랜드FC와 경기를 가진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tQs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