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아산 박동혁 감독의 아쉬움, “광주 박진섭 옷 벗겼어야”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아산무궁화 박동혁 감독은 승리하지 못한 아쉬움을 농담으로 표현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아산은 1위 광주를 상대로 공세를 펼쳤으나 상대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감,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무엇보다 아산은 홈에서 승점 3점을 따지 못한 것과 함께 경기 종료 직전 김레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짙은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아산 박동혁 감독은 전체적으로 경기 내용이나 우리가 추구했던 축구를 효과적으로 잘 했던 것 같다”면서 “득점 부분에서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이번 경기에서 선수들이 준비했던 것을 90% 이상 발휘했던 경기다. 날씨가 더웠지만 이렇게 열심히 해주고 버텨줬다. 결과는 비겼지만 내용 면에서는 만족했던 경기인 것 같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아산은 최근 이명주의 공백에도 불구하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이명주가 부상으로 5경기에서 제외됐다”면서 “대신 김도혁과 주세종이 그 역할을 충분히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다. 만족하고 있다. 이명주가 다음 경기에 돌아오면 우리가 추구하는 더 좋은 축구를 하고 안정감 있는 경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레오의 퇴장은 분명 아쉬운 부분이었다. 김레오는 교체 투입되어 경고 누적으로 종료 직전 퇴장을 당했다. “사실 첫 번째 경고를 받지 않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김레오가 반응을 좀 빨리 했다면 그 공을 살려서 나갈 수 있었다”라고 입을 연 박 감독은 “두 번째 경고 경우는 수비적인 행동에서 나왔다. 잔디에 물기가 있고 공이 빨랐다면 끊어낼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해 경고를 받았다. 다음 경기에 나오지 못한다는 것은 아쉽다. 부상 선수가 많아 상당히 고민스러운데 김레오의 퇴장으로 또 고민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근 아산은 5월 들어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다. 4월에 4연패를 기록한 것을 감안한다면 반전이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3월에는 선수들이 열심히 해 좋은 성적을 거뒀고 4월은 조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4패를 했다. 그리고 5월은 2승 3무를 기록했다. 선수들이 점점 융화되면서 조직적으로 잘 맞는 것 같아 긍정적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기자회견장을 떠나며 한 마디 던졌다. “아, 박진섭 감독 옷을 벗겼어야 하는데…”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zWw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