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아산 김도혁의 후배 사랑 “날아간 내 도움? 아쉽지만 괜찮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아산무궁화 김도혁은 후배 김레오에게 아쉬움보다 격려를 전했다.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아산무궁화와 광주FC의 경기에서 아산은 1위 광주를 상대로 공세를 펼쳤으나 상대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감, 승점 1점을 획득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무엇보다 아산은 홈에서 승점 3점을 따지 못한 것과 함께 경기 종료 직전 김레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짙은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그래도 나쁘지 않았다. 무엇보다 주전 선수 일부가 부상을 당해 결장한 가운데 시즌 무패 행진을 달리는 광주를 상대로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것은 긍정적인 부분이었다. 여기에는 김도혁의 역할이 컸다. 김도혁과 주세종 조합은 아산의 무패 행진을 이어가는 원동력이었다. 아산 박동혁 감독도 “주세종과 김도혁 조합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다. 만족스럽다”라고 평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아산 김도혁은 아쉬움이 가득한 표정이었다. 그는 “스스로도 너무 아쉬운 경기였다”면서 “지난 번에 광주에 1-4로 패한 이후 이번 경기에서 복수를 하고 싶었다. 하지만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특히 우리가 이길 수 있는 상황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는 것이 안타까웠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도혁은 중원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며 상대의 공격을 끊고 위협적인 패스를 몇 차례 선보였다. 그는 “그저 내 포지션에 걸맞는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했을 뿐이다”라면서 “감독님이 원하는 플레이를 하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라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더니 “희소식이 있다”면서 “다음 경기에는 이명주가 나올 수 있다. 이번 경기의 아쉬움을 다음에 풀 수 있을 것이다”라고 경쟁자인 이명주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김도혁에게 이날 경기에서 가장 아쉬운 순간은 후반 27분이었다. 김도혁은 고무열이 건넨 공을 받아 김레오에게 패스를 찔러줬다. 이는 결정적인 일대 일 상황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김레오가 슈팅을 골문 밖으로 날리면서 김도혁의 도움은 무산되고 말았다.

마지막으로 이 이야기를 꺼내자 “축구를 하다보면 느낌이 올 때가 있다. ‘어? 이러면 되겠는데?’ 하면서 찔러줬고 그게 결정적인 기회가 됐지만 무산됐다”라고 탄식한 김도혁은 “그래도 김레오의 엉덩이를 한 대 때리는 것보다 어깨를 두들겨주고 싶다. 경기 종료 직전에 김레오는 퇴장도 당했다. 경기 끝나고 굉장히 자책하고 있더라. 아쉬운 얘기보다는 격려가 필요할 때다. 퇴근길에 김레오 어깨 한 번 두드려줘야겠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IgV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