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아쉬운 무승부’ 광주 박진섭 “안하던 플레이 하더라”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아산=이정원 인턴기자] 박진섭 감독이 이끄는 광주가 리그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광주FC가 2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2019 K리그2 13라운드 아산무궁화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광주는 승점 27점을 기록하며 리그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광주 박진섭 감독은 “날씨가 상당히 덥고 3시 경기여서 그런지 선수들이 힘들어했다. 그래서 전반전에 고전했다”며 “후반전에 나름대로 우리 플레이를 펼쳤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광주는 이날 K리그2 득점 1위 펠리페가 빠졌다. 펠리페는 최근 발목 부상을 당했다. 현재 훈련에는 복귀했지만 아직 경기에 뛸 몸이 아니라는 게 경기 전 박 감독의 의견이다. 또한 이날 경기 전까지 모든 경기를 소화하며 팀 수비진에 힘을 보탠 이인규도 경기에 뛰지 않았다. 주전 선수들이 두 명이 빠졌음에도 불구하고 광주는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리그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박 감독은 “이인규는 현재 운동을 하고 있다. 펠리페도 훈련에 복귀했다. 다음 FC안양전에 출격을 준비 중이다”며 “하지만 선수들의 몸 컨디션이 올라와야 경기에 뛸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승격이라는 목표가 있어서 그런지 선수들의 동기부여가 확실하다. 무패 경기가 쌓이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선수들이 자신감이 쌓였다. 우리 팀은 로테이션도 가능하다. 선수들에게 경쟁의식이 무패 행진을 이끄는 원동력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무패 행진을 달렸지만 이날 광주의 경기력에는 아쉬움이 남았다. 특히 전반전에는 유효 슈팅 1개도 기록하지 못했고 아산에 철저히 밀렸다. 박 감독은 ”우리 팀의 빌드업이 잘 안됐다. 우리가 준비했던 미드필더들의 패스 플레이가 안 됐다. 자꾸 롱볼 축구를 했다. 안 하던 플레이가 나와서 경기가 잘 안 풀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은 ”우리가 무패는 하고 있지만 무승부가 너무 많다. 승리를 하면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싶다“며 ”여름에 얇은 선수층이 고비라고 다들 말하지만 우리 팀 선수층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현재 33명 누가 나가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한 후 기자회견장을 떠났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0vz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