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수원 이임생 “바그닝요 이른 교체? 말하기 조심스럽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에게 이날 경기가 무척이나 아쉬워보였다.

이임생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 경기에서 대구FC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를 마친 이임생 감독은 “무실점한 것에 대해서는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다만 만들어가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더 준비해야할 것 같다. 다음 경기 때 많이 준비를 해서 나오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임생 감독은 경기 시작 전 진행된 사전 기자회견에서 “타가트가 없는 상황에서 바그닝요가 지난 시즌 잘해줬던 것처럼 올해도 자신의 가치를 보여줬으면 좋겠다”라며 기대를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바그닝요는 전반 29분 만에 한의권과 교체 아웃됐다. 취재진이 이 부분에 대해서 질문을 던지자 이임생 감독은 “개별 선수에 대한 부분에서는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다.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jpC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