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대전 박철 감독대행이 말하는 ‘고종수 경질 후’는?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인턴기자] 대전시티즌 박철 감독대행이 고종수 감독 경질 이후의 팀 분위기를 전했다.

박철 감독대행이 이끄는 대전시티즌은 25일 1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앞서 지난 21일 대전은 큰 변화를 맞이했다. 대전은 21일 성적 부진을 이유로 지난 2018시즌부터 팀을 이끌었던 고종수 감독을 전격 경질했다. 이후 대전은 박철 스카우터를 감독대행으로 임명하며 코칭스태프진을 재정비했다. 감독대행 부임 후 첫 경기에 나서는 박철 감독대행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선발 멤버를 바꿨다”고 전했다.

박철 감독대행은 “오늘 멤버가 많이 바뀌었다. 그간 R리그를 다니면서 선수들을 확인했다”며  “컨디션이 좋은 선수 위주로 선발 멤버로 구성했다. 첫 선수들과 대면에서 ‘너희들을 믿는다. 운동장에서 즐겨라’라고 말했다. ‘책임은 내가 지지만 운동장에서 싸우는 것은 너희의 몫이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대전은 올 시즌 순탄치 않은 한 해를 보내고 있다. 대전은 이번 시즌 지난해 있었던 공개테스트 선수 선발 과정에서 채점표가 수정돼 선수 부정 선발이 이뤄졌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경찰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과정 속에서 경찰은 고종수 전 감독과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기도 했다.

경기 외적으로 잡음에 휩싸인 대전은 올 시즌 3승 3무 6패의 성적(승점 12점)으로 최하위 서울 이랜드에 4점 앞선 9위에 위치하고 있다. 그렇다면 박철 감독대행이 진단한 올 시즌 대전의 문제는 무엇일까. 박 대행은 “선수들의 의지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박 감독대행은 “고종수 감독이 팀을 잘 만들어놓았다. 작년에 고 감독이 힘든 시기에서 반등을 해서 결국 좋은 성적을 거뒀다”며 “그런데 올해는 선수들 눈빛이 작년과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작년에는 성적이 초반에 좋지 않았지만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는데 올해는 그런 부분이 없었다. 앞으로 열심히 뛰는 선수들로 선발 멤버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박 감독대행은 대행 부임 후 첫 경기에 나서는 소감에 대해서 전했다. 박 감독대행은 “솔직히 (감독으로서) 준비가 되었다고 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완벽하게 준비가 된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하루하루를 부딪치며 어려움을 헤쳐나가는게 지도자의 삶이라고 본다. 선수들과 부대끼며 알아가면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예상한다. 지금 당장 전술을 바꿀 생각은 없다. 하지만 운동장에서 상대를 이기려고 하는 의지, 뛰고자 하는 의지가 있으면 큰 차이가 없다고 본다. 그런 부분에서 반등의 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r3R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