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포항 김기동 “페시치 방어가 관건, 서울 백스리 매우 위협적”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를 이끌고 있는 김기동 감독이 FC서울과의 경기를 앞두고 서울전이 상위권 도약을 위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기동 감독은 2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포항 스틸러스와 FC서울의 13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처음에 우리가 4연승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 서울전을 시작으로 이제 상위권 팀들과 경기를 하게 되는데 최대한 승점을 쌓고 지켜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지난 인천 유나이티드전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는 경기였다. 포항은 당시 김용환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서울전에서 승리한다면 5연승을 거두고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릴 수 있다. 김기동 감독은 “서울의 백스리 전술은 매우 위협적이다. 보통 약하다고 평가되는 팀들이 백스리를 사용한다. 그렇게 되면 실수가 많이 나온다. 하지만 서울은 능력이 있는 팀이라 상대를 많이 뛰게 해 매우 껄끄럽다”고 경계했다.

무엇보다 포항은 이날 서울의 페시치를 잘 막아야 한다. 페시치는 현재 6골로 리그 득점 선두에 올라있다. 김기동 감독은 “오늘 페시치를 상대로 조심스럽게 접근하려고 한다. 상대가 여유롭게 공간을 이용한 플레이를 할 수 없도록 준비했다. 수비수들에게 90분 내내 긴장을 풀지 말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기동 감독은 “이번 서울전에서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매우 힘들 것이다. 하지만 지난 첫 맞대결에서 무기력하게 0-2로 패배했기에 선수들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 반드시 승리해 5연승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PJg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