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서울 최용수 “포항이 4연승을 하는 데엔 이유가 있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FC서울을 이끌고 있는 최용수 감독이 외인 선수를 뽑을 때 보는 조건을 밝혔다.

최용수 감독은 25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포항 스틸러스와 FC서울의 13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지난 첫 맞대결 때 우리와 포항 모두 변했다. 포항은 수비 조직력에서 문제를 드러냈지만 이제는 전반적으로 균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은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팀 통산 K리그 500승을 거두게 된다. 이 기록을 갖고 있는 팀은 포항과 울산 현대 뿐이다. 하지만 포항은 현재 4연승을 기록하고 있어 서울 입장에서는 매우 껄끄럽다. 최용수 감독은 “포항이 4연승을 하는 데엔 이유가 있을 것이다. 공격진부터 수비진까지 안정감이 있을 뿐만 아니라 완델손, 김승대 등 많은 선수들의 기량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의 관전 포인트는 양 팀의 중원 싸움이라고 할 수 있다. 서울은 고요한, 알리바예프, 오스마르 등 공격적인 본능이 뛰어난 선수들이 포진해 있고 포항은 이수빈과 정재용 등 패기 넘치고 시야가 넓으며 패싱 능력이 뛰어나다. 최용수 감독은 “각자 장단점을 모두 지니고 있다”면서 “오늘 경기는 굉장히 재밌을 것 같다. 포항은 왜 4연승을 하고 있는지 보여줘야 하고 우리는 원정 팬들 앞에서 승리해 순위를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용수 감독은 외인 선수를 뽑을 때 어떤 조건을 보는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현재 즉시 전력감이어야 하고 경력이 좋으며 매년 팀을 옮기는 선수가 아니어야 한다. 그리고 K리그에 쉽게 녹아들 수 있는 선수여야 한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H6B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