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 김학의-유영현 논란 해명 어땠나?

ⓒ페포니 뮤직


[스포츠니어스 | 최수경 기자] 밴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이 SNS를 통해 자신의 아버지와 김학의 전 차관의 관계는 물론 같은 밴드의 멤버 유영현의 학교 폭력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정훈은 25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잔나비의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사실에 대해서 사과했다. 최정훈은 “영현이의 학교 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저희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음악 하나만 바라보고 긴 여정을 숨차게 뛰어왔기에 뒤를 돌아볼 시간을 갖지 못했습니다. 리더로서 잔나비를 대표해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또한 김학의 전 차관에게 수천만원 대의 접대를 한 사업가의 아들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최정훈은 “저와 관련해 불거진 내용들에 대한 해명과 마지막 진심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경 아버지의 사업은 실패하셨고 그 이후 아버지의 경제적인 도움을 받은 적은 결단코 없다”며 “오히려 이후에도 사업적 재기를 꿈꾸시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최정훈은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확인한 결과 제 명의의 주식에 대한 투자금액은 1500만원에 불과하다. 저와 제 형의 인감 역시 그 때 아버지께 위임했다. 그동안 저와 관련 없는 기사 댓글에 제 이름을 거론하며 제 명예를 훼손시킨 이와 기사(아버지 용인 사업건)의 제보자는 동일한 인물 혹은 그 무리라고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제보자로 추정되는 그 무리들이 아버지가 가까스로 따낸 사업승인권을 헐값에 강취하려했다”며 “많이 알려진 아들을 미끼로 반어적인 협박을 수시로 했다고 들었다. 이름도 거론하기 두렵고 싫은 ㄱㅎㅇ(김학의) 건에 관해서 제가 아는 사실은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 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다.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조차 받은 적이 없다”라고 해명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3mY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