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김선빈 부상, 어떤 상황에서 발생했나

ⓒ SPOTV 중계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KIA 김선빈이 도루를 시도하다가 부상을 입고 쓰러졌다.

23일 광주에 위치한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 마이카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9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올렸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김선빈은 5회말 부상으로 쓰러졌다. 1사 상황에서 타석에 오른 김선빈은 중전안타를 쳤다. 1루에 있던 김선빈은 박찬호 타석 때 도루를 시도했다. 김선빈은 베이스를 향해 슬라이딩을 펼쳤으나 태그아웃 판정을 받았다.

이 상황에서 김선빈은 부상을 입었다. 아웃 판정 직후 오른쪽 허리를 부여잡고 통증을 호소했다. 이후 김선빈은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덕아웃으로 나왔고 6회초 수비에서 최원준과 교체됐다. 3루를 맡던 박찬호는 유격수로 갔고 최원준이 3루로 들어갔다.

당시 KIA 구단 관계자는 “김선빈이 슬라이딩 도중 오른쪽 허리 근육통을 입었다”라며 “얼음찜질을 통해 처치 중이며 병원 이동 후 정밀진단을 받을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UmO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