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6월 A매치 명단 27일 발표…중계는 어디서?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오는 27일 6월 이란, 호주와 A매치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을 발표한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벤투 감독은 오는 27일 서울 신문로 소재 축구회관에서 6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에 나설 국가대표팀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6월 7일 오후 8시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호주와 평가전을 치른 뒤 같은 달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평가전을 가진다. 대표팀 소집은 지난 3월 콜롬비아, 볼리비아와 평가전 이후 세 달여 만이다. 당시 콜롬비아에게는 2-1승, 볼리비아에게는 1-0으로 승리하며 2연승을 기록했다.

대표팀은 3일부터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담금질한 뒤 호주와 첫 평가전이 열리는 부산으로 하루 전날 이동할 예정이다. 대표 발탁이 유력한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은 6월 2일(한국시간) 오전 4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리버풀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참여할 예정이어서 3일 소집에 참여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3월 A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이강인(발렌시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의 주역 김정민(리퍼링)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참가로 명단에서 제외가 불가피하다.

첫 상대 호주는 FIFA랭킹 41위로 37위인 한국보다 4계단 낮다. 하지만 상대전적에서는 7승 11무 9패로 대한민국이 밀리고 있다. 특히 호주전은 부산에서 벌어지는 15년만의 국가대표 경기다. 2004년 12월 독일과의 마지막 경기다. 11일에 맞붙는 이란은 대한민국의 라이벌이다. FIFA랭킹 21위로 아시아 1위다. 상대전적도 13승 8무 9패로 우세를 점하고 있다.

이번 맞대결은 오는 9월부터 시작될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이뤄진다. 아시아권 국가들과 맞붙어 적응력을 키우기 위한 평가전 상대로 안성맞춤이라는 평이 대다수다.

한편, 7일 호주전은 SBS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11일 이란전은 KBS2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Ejh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