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현장] 부천 송선호 감독의 지적, “말론과 김찬희 아쉽다”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송선호 감독이 공격진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20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부천FC1995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부산이 이정협의 두 골을 묶어 부천을 3-1로 격파하고 승점 3점을 획득, 네 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기록했다. 승점 획득에 실패한 부천은 5월 들어 2무 2패를 기록하며 승리를 맛보지 못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부천 송선호 감독은 “진 것에 대해서는 우리가 부족해서 진 것이다”라면서 “더 이상 얘기하기 어렵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경기에 대해 상당히 실망한 모습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단단한 수비를 자랑했던 부천은 세 골을 실점하며 무너졌다.

송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절박한 모습이었다. 가장 단적인 모습이 말론의 조기 교체였다. 부천 말론은 전반전이 끝나기 전에 김찬희와 교체되어 나갔다. 이에 대해 송 감독은 “기대를 좀 하고 넣었지만 아직 좀 부족한 것이 있다”면서 “어떻게든 공격의 부진을 타파해야 하는 상황이다. 말론에게 조금 부족한 부분은 더 만들어서 경기에 뛸 수 있게 만들어야 할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송 감독은 여기에 한 명의 선수를 더 지적했다. 김찬희였다. 말론을 대신해 투입된 김찬희는 후반 20분 만회골을 기록하며 팀의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하지만 경기 도중 부상을 당했다. U-22 카드를 쓰지 않아 교체카드를 두 장 밖에 쓸 수 없었던 부천의 입장에서는 엎친 데 덮친 격이었다. 송 감독은 김찬희에 대해 “햄스트링을 다쳤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경기하다 다친 것은 어쩔 수 없다”면서도 “프로 선수라면 적어도 자기 자신의 몸 관리는 잘해야 한다. 김찬희의 부상은 프로 의식이 부족해서 일어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몸 관리가 부족하면 선수들이 스스로 채워넣어야 한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이번 김찬희의 부상은 프로 의식의 부족으로 일어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Cb5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