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대구 안드레 “정태욱 출전? 본인 의지 꺾을 수 없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를 이끌고 있는 안드레 감독이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로테이션을 가동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안드레 감독은 1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12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승리해야 선두권 경쟁에 유리하다. 모든 선수들을 출전시킬 수 없기에 체력을 많이 소모한 선수들을 선발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구는 에드가, 츠바사 등을 후보에 올렸다. 그리고 에드가의 자리엔 정치인이 들어갔다. 그 자리에서 김진혁이 입대하기 전 부상당한 에드가의 공백을 메우며 맹활약한 바 있다. 안드레 감독은 “정치인은 아직 어리지만 힘이 좋은 선수다 .경기에 많이 나서지는 못했지만 들어가면 충분히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천은 안데르센를 경질하고 유상철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이날 대구전이 유상철의 인천 감독 데뷔전이다. 안드레 감독은 “감독 교체보다 더 좋은 동기부여는 없다. 이런 경기가 매우 중요하다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우리 역시 간절함을 갖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고 전했다.

대구의 선발 라인업에서 무엇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정태욱의 선발 출전이었다. 정태욱은 지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코뼈가 골절되는 중상을 입었다. 그렇기에 이번 인천전 출전 강행은 위험할 수 있었다. 하지만 본인의 의지가 워낙 강했다. 안드레 감독은 “일단 정태욱의 상태는 좋지 않다. 하지만 본인의 의지가 굉장히 강했다. 우리가 그의 의지를 도저히 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지난 경남FC와의 FA컵에서 0-2로 패배하며 탈락한 대구는 리그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 안드레 감독은 “체력 소모가 크고 정신적으로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다. 애초 세 개의 대회를 병행하는 것 자체가 욕심이라고 할 수 있었다. 그동안 선수들이 잘 버텨줬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V0H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