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8강 진출’ 수원 이임생 “타가트 부상 우려스러워”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성빈 인턴기자] 수원 이임생 감독이 FA컵 8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기쁨도 잠시 타가트의 부상을 걱정했다.

수원삼성은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광주FC를 상대했다. 이날 수원은 신세계, 사리치, 한의권의 골에 힘입어 광주를 3-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수원 이임생 감독은 “상대가 수비적으로 나왔을 때 어떻게 선제골을 넣을지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라며 “다행히 전반전 선제골을 기록하며 여유있게 경기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타가트가 부상으로 빠지게 됐는데 내일 확인을 해봐야겠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경기에서 선발로 나선 한의권이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이임생 감독은 그의 활약에 대해 “한의권이 작년에 좋은 활약을 보여줬는데 올해도 지난해 같은 활약을 기대했다”라며 “하지만 본인이 원하는 플레이를 하지 못하다가 오늘 골과 도움을 기록해서 축하한다고 말해주고 싶다. 계속해서 남은 리그와 FA컵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올해 FA컵에서 전북현대, FC서울, 대구FC 등 K리그1 팀들이 대거 탈락했다. 이로써 FA컵 우승에 대한 욕심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이임생 감독이다. 그는 “감독이라면 욕심이 생기는게 당연하다”라며 “사실 우리가 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매 경기를 결승전이라고 생각하며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지난 12일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 이어 연승을 거두게 됐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일단 연승을 하게 되면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긴다. 당연히 기쁘다”라며 “선수들에게 ‘겸손하게 경기를 준비했으면 좋겠다. 우리보다 위에 있는 팀이 있기에 더욱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라’라고 주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수원은 오는 18일 K리그1 선두 울산과 맞붙는다. 3일밖에 쉬지 못하는 일정 탓에 체력적인 부담이 따를 수 있다. 이임생 감독은 “염기훈, 데얀, 홍철을 울산전을 대비해 체력을 아끼기 위한 교체를 계획했다”라며 “다만 우려되는 점은 타가트의 부상이다. 내일 진단 결과가 가벼운 부상으로 나오길 바라고 있다”라고 밝혔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gHJ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