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청주FC 서원상 “FA컵 8강 위해 한 번 더 호텔 숙박”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경주=곽힘찬 기자] 이쯤되면 징크스로 생각할 수도 있겠다. K3리그 소속 청주FC 서원상 감독이 경주한수원축구단과의 경기를 앞두고 승리를 위해 4성급 호텔에서 숙박했다고 강조했다.

청주FC는15일 오후 7시 경주축구공원 3구장에서 경주한수원축구단과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 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만난 서원상 감독은 “최근 경주한수원 경기력이 너무 좋아서 염려스럽지만 그래도 준비한 만큼 열심히 한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밝혔다.

경주한수원은 올 시즌 내셔널리그 개막 후 부진을 이어갔지만 이번 FA컵 16강전을 앞두고 3연승을 거두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 32강전에서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를 꺾는 이변을 일으킨 청주는 K3리그 팀 최초로 FA컵 8강 진출을 노리고 있다.

그래서 청주 선수단은 다시 한 번 호텔에서 숙박했다. 지난 인천전을 앞두고 ‘베스트웨스턴하버파크 호텔’에서 휴식을 취한 바 있다. 서원상 감독은 “더 케이 호텔에서 잤다. 이 호텔이 무려 4성급이다. 숙식을 해결했는데 정말 좋더라. 그리고 이번엔 한 방에 두 명씩 자기도 했다”고 웃었다.

지난 인천전과 같이 느낌이 좋은 청주다. 특히 올 시즌을 앞두고 청주시티와 청주직지FC를 통합해 재탄생한 청주는 통합 첫 해부터 FA컵 돌풍의 중심이 되며 상위 리그 팀들을 위협하고 있다. 서원상 감독은 “정말 간절한 것이 있는데 청주에 연고를 둔 프로축구팀이 경기를 하는 것이다. 아마도 오늘 경기가 분수령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qLf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