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창원시청에 패한 FC안양 김형열 “내 전술이 미숙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안양=전영민 인턴기자] FC안양 김형열 감독이 창원시청전 패배에 대해 팬들에게 사과했다.

김형열 감독이 이끄는 FC안양은 15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창원시청 축구단과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로 패배하며 대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로써 지난 32강전에서 전북현대를 꺾으며 16강에 진출한 안양은 FA컵 도전을 16강에서 마무리하게 되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형열 감독은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김형열 감독은 “오늘 찾아주신 축구 팬 여러분들께 정말로 죄송하다. 축구를 몇 십년 동안 하면서도 ‘공이 둥글구나, 참 힘들구나’ 새삼 느꼈다. 우리 선수들은 고군분투해서 열심히 해줬는데 해쳐나가는 힘이 조금 부족했던 것 같다. 오늘 오신 관중 분들께 미안하다. 열심히 잘 추스려서 리그에 매진하도록 하겠다”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형열 감독은 모든 것은 자신의 책임이라고도 전했다. 김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내려서는 상대를 대비하는 부분이 부족했던 것 같다. 더불어 감독으로서 선수들한테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았나 싶다”며 “선수들은 감독의 지시에 의해 움직인 것이다. 다들 열심히 해줬지만 내 전술적인 부분이 미숙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안타까울 따름이다. 감독으로서 이런 부분에 대해 할 말이 없다. 송구스럽다”며 거듭 팬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이날 김형열 감독은 구본상, 최호정, 양동원, 김상원, 팔라시오스 등 주전 선수들을 대거 선발에서 제외한 채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안양은 수비적인 전술을 택한 창원시청을 상대로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하며 결국 패배했다. 김형열 감독은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의견을 전했다. 김 감독은 “창원시청을 얕봤던 것은 아니다. 주전 선수들이 리그에서 피로를 느껴서 제외했던 것”이라며 선수들의 체력 문제로 인해 주전 선수들을 제외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nW5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