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임성택 결승골’ 경주한수원, 청주 2-0 꺾고 FA컵 8강행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경주=곽힘찬 기자] 내셔널리그 소속 경주한수원축구단이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를 격파하고 올라온 청주FC의 돌풍을 잠재우고 FA컵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경주한수원축구단은 15일 경주축구공원 3구장에서 열린 청주FC와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 경기에서 전, 후반 각각 터진 임성택과 윤태수의 득점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경주한수원축구단은 최전방에 김민규를 내세웠고 중원을 주한성, 김창대, 장지성, 조규승, 임성택이 구성했다. 수비진은 박찬용, 서명식, 김동권, 김태봉이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정규진이 꼈다.

이에 맞서는 청주FC는 전방에 이행수, 김시우, 김근웅이 나섰고 중원을 강영종, 이병주, 김기범, 신윤민이 구성했다. 수비진은 박재봉, 김성중, 이동현이 자리했다. 골키퍼는 제종현이 낙점 받았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몸을 사리지 않고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이던 두 팀은 라인을 올려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슈팅을 아끼지 않았다. 전반 8분 경주한수원이 먼저 앞서나갔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쇄도하던 임성택이 몸을 날리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제종현 골키퍼가 뒤늦게 몸을 날려봤지만 역부족이었다.

일격을 맞은 청주는 전반 16분 이행수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는 등 공세를 펼쳤지만 경주한수원의 수비는 탄탄했다. 경기가 과열되면서 전반 22분 양 팀 선수들 간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좀처럼 경기가 풀리지 않던 청주는 전반 44분 이동현을 빼고 김성수를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전반 종료직전 경주한수원의 김민규가 회심의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0-1로 끌려가던 청주는 경주한수원을 몰아붙였다. 후반 5분 청주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경주한수원의 핸드볼 반칙으로 PK를 얻어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김근웅의 슈팅이 골키퍼 정규진이 막아내며 절호의 기회를 날리고 말았다. 경주한수원은 후반 9분 조규성을 빼고 윤태수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에 청주도 후반 17분 김성중 대신 강동민을 들여보내며 맞섰다.

후반 23분 경주한수원은 다시 한 번 청주의 골망을 흔들며 2-0으로 앞서나갔다. 코너킥 상황에서 교체 투입된 윤태수가 가볍게 머리로 방향만 바꾸며 추가골을 터뜨렸다. 급해진 청주는 후반 31분 김시우를 빼고 황신영을 투입하며 공격에 고삐를 당겼다. 경주한수원 역시 후반 33분 임성택 대신 김운을 투입하며 경기를 안정적으로 가져가고자 했다.

경주한수원은 후반 41분 주한성 대신 김민준을 들여보내며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졌지만 청주엔 너무도 부족한 시간이었다. 결국 경기는 경주한수원이 2-0으로 승리하며 FA컵 8강행을 확정지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Oaw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