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수원, 광주 3-0으로 꺾고 8강 진출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성빈 인턴기자] 수원이 광주를 꺾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

수원삼성이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신세계, 사리치, 한의권의 득점에 힘입어 광주FC를 3-0으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홈팀 수원은 3-5-2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수비라인에 박형진, 양상민, 구자룡이 백 스리를 구성했고 좌우 윙백에 홍철과 신세계가 섰다. 중원에는 사리치와 최성근이 자리했고 2선에 염기훈이 위치했다. 전방에는 한의권과 데얀이 투톱을 구축했으며 골문은 김다솔이 지켰다.

원정팀 광주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수비라인에 임진우, 김태윤, 홍준호가 백 쓰리를 구축했고 좌우 윙백에 박선주와 이시영이 위치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여봉훈과 김대웅이 섰으며 전방에는 정영총, 임민혁, 두현석이 스리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태곤이 꼈다.

전반전 초반 광주는 아찔한 상황을 맞이했다. 전반 7분 왼쪽 측면에서 공격에 가담한 홍철이 강하게 크로스를 올렸다. 회전 없이 날아간 공은 김태윤의 얼굴을 강타했다. 김태윤은 고통을 호소하며 잠시 경기장에 쓰러졌으나 다행히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날 경기 첫 포문은 수원이 열었다. 전반 10분 중원에 위치한 사리치가 박스 안을 침투하던 염기훈에게 패스를 넣어줬다. 염기훈은 공을 바로 신세계에게 연결했고 이어진 크로스에서 데얀이 오버헤드킥을 시도하며 슛으로 연결했다. 공은 골대를 넘어가고 말았다.

전반 42분 수원의 첫 골이 터졌다. 중원에서 사리치와 공을 주고받던 염기훈이 왼쪽 측면을 쇄도하던 한의권에게 패스를 넣어줬다. 공을 받은 한의권은 왼발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먼 골대쪽에 자리하던 신세계가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신세계의 득점으로 수원이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양 팀은 선수교체를 단행했다. 수원은 염기훈을 빼고 타가트를 투입했으며 광주는 여봉훈을 빼고 손민우를 투입했다. 후반 4분 수원의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데얀의 패스를 받은 사리치가 타가트와 공을 주고받은 뒤 아크써클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공은 빨랫줄 뻗어나가며 골망에 꽂혔다.

기세를 올린 수원은 맹공을 펼쳤다. 후반 12분 광주의 우측 측면을 강하게 파고든 한의권이 속이수 동작으로 수비를 벗겨낸 뒤 오른발 슛을 시도했다. 공은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옆그물을 때렸다. 후반 14분 수원은 데얀을 빼고 유주안을 투입했다. 광주는 후반 15분 정영총을 빼고 정다훤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23분 수원은 홍철을 빼고 한석희를 투입했다. 이렇게 수원이 세 장의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한 직후 타가트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김태윤과 몸싸움을 하던 타가트는 그 자리에 주저앉고 말았다. 의료진으로부터 응급처치를 받던 타가트는 결국 통증을 호소하며 경기장을 떠났다. 수원은 한 명이 부족한 채로 경기를 치러야 했다.

후반 41분 수원의 쐐기골이 터졌다. 사리치의 키패스를 받은 한의권이 김태윤의 태클을 피해 슛을 시도했다. 공이 골키퍼 몸에 맞고 나오자 한의권은 재차 슛을 시도하며 팀의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추가적인 득점 없이 3-0으로 경기를 마무리한 수원이 FA컵 8강에 진출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xqx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