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경주한수원 서보원 “4강 욕심 난다…수원 넘어볼 것”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경주=곽힘찬 기자] ‘승장’ 서보원 감독이 FA컵 8강에서 만날 수원 삼성을 맞아 벽을 넘어 보겠다고 언급했다.

경주한수원축구단은 15일 경주축구공원 3구장에서 열린 청주FC와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 경기에서 전, 후반 각각 터진 임성택과 윤태수의 득점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경주한수원은 지난 32강전에서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를 격파하는 파란을 일으킨 청주의 돌풍을 잠재우고 구단 역대 최고 성적인 FA컵 8강 진출을 확정짓게 됐다.

경기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난 서보원 감독은 선수들 한 명씩 어깨를 두드리며 승리를 축하해주고 있었다. 그는 “오늘 상대가 K3리그 팀이지만 결코 쉽지 않은 경기였다. 단판으로 다음 라운드 진출이 정해지는 경기에서는 상위 리그라고 해서 절대 안심할 수 없다. 이날 선수들이 선제골을 일찍 터뜨려서 승기를 먼저 잡을 수 있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FA컵 8강행을 확정지은 경주한수원은 팀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두게 됐다. 서보원 감독은 “그 동안 사실 매년 리그에 더 집중하고 FA컵은 조금 소홀한 면이 있었는데 올해는 욕심을 내봤다”고 밝혔다. 그도 그럴 것이 올 시즌 FA컵은 ‘이변의 대회’라고 불릴 만큼 전북 현대, 울산 현대, FC서울, 포항 스틸러스 등이 대거 탈락하면서 하부 리그 팀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경주한수원은 이제 8강에서 광주FC를 3-0으로 격파한 수원 삼성과 4강행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다. 서보원 감독은 “솔직히 4강 욕심을 내보고 싶다. 수원과는 3년 전인 2016년 FA컵에서 맞붙어 우리가 0-1로 패배했었다. 그날 경기도 잘했는데 아쉬웠다. 이번에 다시 만나게 됐는데 도전자 입장에서 멋진 경기를 펼쳐 한 번 벽을 넘어보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변수는 체력이다. 경주한수원은 3일 마다 경기를 치를 만큼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FA컵 8강까지는 한 달 정도의 시간이 남아있다. 서보원 감독은 “현재 선수들 모두 정말 힘든 상태이지만 이걸 잘 극복하고 하계 전지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끌어올리겠다. 우선 수원을 파악하겠다”고 전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OQP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