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경주한수원 서보원 “프로팀보다 청주FC가 더 껄끄럽다”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경주=곽힘찬 기자] 경주한수원축구단 서보원 감독이 청주FC와의 경기를 앞두고 긴장되면서도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경주한수원축구단은 15일 오후 7시 경주축구공원 3구장에서 K3리그 소속 청주FC와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 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만난 서보원 감독은 “초반에 우리가 흐름이 정말 좋지 않았다. 경기력은 내셔널리그에서 상당히 좋았지만 의도한대로 되지 않았고 부상 선수도 많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내셔널리그 ‘디펜딩 챔피언’인 경주한수원은 올 시즌 개막 후 네 경기 연속 무승을 거두며 부진을 이어갔다. 이번 FA컵 16강전을 앞두고 리그 세 경기에서 3연승을 거두며 3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특히 무패행진을 달리며 1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던 강릉시청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것이 컸다. 서보원 감독은 “득점을 하면서 팀 분위기가 올라왔다.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기량이 계속 나오면서 자신감이 생긴 것이 컸다”고 전했다.

하지만 서보원 감독은 이날 경기가 “청주전이 강릉시청전보다 더 어려운 경기”라며 경계했다. 청주는 지난 32강전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1-0으로 격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그는 “올 시즌 FA컵은 ‘하위팀의 반란’이다. 차라리 K리그1, K리그2 팀과 경기를 하면 부담감이 없을 텐데 청주는 상대하기 부담스럽다. 선수들에게도 미팅 때 정신력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서보원 감독이 바라본 청주의 강점은 무엇일까. 그는 “그날 인천이 청주에 조직력 면에서 밀렸다. 단판 경기의 특성상 많은 변수가 존재하기에 청주는 그 점을 노리고 탄탄한 조직력으로 16강에 진출했다. 특히 청주는 젊은 선수들이 분위기를 잘 타고 경기를 즐긴다. 거기에 인천이 당했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JDD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