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경주한수원에서 뒤늦게 펼쳐진 임성택의 날개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경주=곽힘찬 기자] 내셔널리그 소속인 경주한수원축구단에서 활약하고 있는 임성택은 K리그 팬들에게도 익숙한 선수다. 그는 과거 수원FC가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해 K리그1 승격을 이뤄냈을 당시 크게 기여하며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그랬던 그가 이제는 내셔널리그에서 자신의 기량을 펼치고 있다.

임성택은 15일 오후 7시 경주축구공원 3구장에서 열린 경주한수원축구단과 청주FC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 경기에서 전반 초반 경주한수원의 리드를 안기는 선제골을 터뜨리며 팀의 FA컵 8강행을 이끌었다. 이날 임성택은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청주 선수들을 괴롭혔다. 때로는 청주 선수들과 신경전을 펼치며 경기를 지켜보는 이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16강 상대였던 청주는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었다. 지난 32강전에서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를 격파하고 올라왔기에 긴장을 늦출 수 없었다. 임성택은 “우리보다 하부 리그에 있는 청주는 경기를 앞두고 정신적으로 더 많은 준비를 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선제골이 굉장히 중요했다. 내가 득점을 터뜨리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고 혀를 내둘렀다.

경주한수원의 FA컵 역대 최고 성적인 16강을 넘어 8강 진출을 이끌어낸 임성택은 프로 무대 경험이 있는 선수다. 경기가 끝난 뒤 서보원 감독도 임성택을 두고 “근성 있고 골을 넣을 줄 아는 선수다. 수원FC에 있을 때에도 1부 리그 승격에 기여했다. 고참으로서 능력이 있는 선수라 우리 입장에서는 굉장히 힘이 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은 바 있다.

그런데 사실 임성택은 프로 무대에 대한 아픈 기억이 있었다. “나는 프로에서 뛰어난 선수가 아니었다”는 임성택은 “상주 상무를 거쳐 수원FC에 돌아왔지만 팀에 녹아들지 못했다. 물론 수원FC의 승격에 기여하긴 했지만 내가 전역하기 한 달 전에 조덕제 감독님이 자진 사퇴를 하셨고 돌아와 보니 내 자리는 없었다. 나는 남고 싶었지만 이게 내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지 않나. 경기를 뛸 수 있는 팀을 찾아 여기로 오게 됐다”고 밝혔다.

임성택이 경기에 뛰지 못하고 있던 당시 경주한수원을 맡고 있던 서보원 감독은 임성택의 능력을 알아보고 직접 연락을 취했다. 임성택은 “감독님께서 직접 연락이 와 같이 해보자고 하셨다. 그때 K리그2를 포함한 프로팀을 알아보고 있었는데 상당히 적극적으로 말씀하셔서 감독님과 함께 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8강 진출을 확정지은 경주한수원은 약 한 달 후 수원 삼성과 4강행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수원FC를 거친 임성택에겐 하나의 각오가 있었다. 그는 “수원FC에서 뛸 때 승격하고 바로 상주로 왔다. 그래서 수원 더비를 경험하지 못했다. FA컵 8강전이 개인적으론 수원 더비라고 할 수 있다”며 웃었다.

수원에 경주한수원은 도전자의 입장이다. 어쩌면 ‘계란으로 바위치기’일 수도 있다. 하지만 축구공은 둥글기에 속단할 수는 없다. 임성택은 “확실히 실력 차가 다르기에 우리가 정신적인 면에서 준비를 많이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수원은 뛰어난 외인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수비적인 면에서 더 많은 힘을 쏟아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임성택은 수원FC에서 다 이루지 못한 자신의 꿈을 경주한수원에서 마음껏 펼치고 있다. 뛰기 위해 그리고 서보원 감독의 적극적인 구애에 경주한수원을 선택한 임성택은 다가오는 FA컵 8강전에서 이변을 일으킬 준비를 하고 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Z98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