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현장] ‘결승골 주인공’ 창원시청 김상욱 “나는 숟가락만 올렸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안양=이정원 인턴기자] 리그와 FA컵을 통틀어 시즌 첫 득점에 성공한 김상욱의 이번 시즌은 이제 시작이다.

창원시청은 15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 FC안양과의 경기에서 1-1로 맞선 연장 후반 4분, 이날 조커로 투입된 김상욱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창원시청의 창단 후 첫 FA컵 8강 진출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 안양이 우세하리란 예상을 뒤엎은 창원시청은 이제 8강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

이날 승리의 일등공신은 뭐니 뭐니해도 결승골의 주인공 김상욱이다. 김상욱은 연장 전반 정기운 대신 투입됐다. 이후 연장 후반 4분 상대 몸싸움을 이겨내고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들던 김상욱은 깔끔한 왼발 중거리슛을 날렸다. 안양의 골키퍼 최필수가 몸을 날렸지만 막을 수 없는 궤적의 슈팅이었다.

경기 후 만난 김상욱은 “구단에서도 FA컵 16강에 올라가니까 준비를 많이 해줬다. 원정 와서 승리를 거뒀는데 너무 기분이 좋다”며 “창단 후 첫 FA컵 8강 진출이다. 그러다 보니 자부심이 생겼고 더 높은 단계로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김상욱의 투입 시기는 예상외로 늦었다. 경기 전 창원시청 최경돈 감독은 “김상욱을 후반에 투입할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연장 전반이 돼서야 그라운드를 밟았고 짧은 시간을 뛰었음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이에 “늦게 들어갔다고 조급함은 없었다. 나보다는 팀이 우선이다. 감독님이 믿고 넣어주셔서 감사하다”며 “당시 나에게 공이 올 때 ‘우당탕탕’하면서 왔다. 어렵게 잡은 공을 득점으로 연결했는데 내 득점으로 팀이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연신 미소를 띠었다.

이날 결승골을 넣은 김상욱이지만 올 시즌 그는 최악의 부진에 빠져 있는 상태다. 늦은 팀 합류로 인한 컨디션 문제도 있지만 리그 9경기를 뛰면서 아직까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 시즌 목포시청에서 뛰면서 내셔널리그 득점왕에 올랐던 김상욱이기에 그의 활약은 매번 아쉬움이 남았다.

김상욱은 “조급함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매번 급했다. 감독님이나 코치님이 기대를 많이 해주셨는데 기대치를 충족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득점에 힘입어 뭔가 터질 것 같은 좋은 예감이 든다”고 다부지게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프로를 노렸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무산됐다”며 “힘든 상황이 있었는데 감독님이 손 잡아 주셨다. 감독님에게 너무 감사드린다. 이제 더 열심히 해서 감독님의 믿음에 보답하고 싶다”고 감독님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창원은 이제 K리그2를 넘어 K리그1의 소속된 상주상무와 맞붙는다. 상무는 동시간 열린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 후 승부차기에서 무려 13명까지 가는 승부 끝에 13-12로 승리했다. K리그1 팀과 맞붙는 김상욱의 마음은 어떨까.

이에 “지난시즌 목포시청에 있을 때도 인천유나이티드와 붙은 바 있다. 선수들이 동기부여를 가지고 한다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체력적인 부분도 선수들과 함께 준비를 잘 하고 있다. 누가 먼저 뛰든 안 뛰든 다 같은 마음이다. 또한 조직력을 높인다면 남은 경기도 문제 없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상욱은 “작년에 목포시청에 있을 때도 안양을 만났고 올해도 안양을 만났다. 매번 질 거 같다는 생각은 안 들었다”며 “이제 내셔널 선수권대회, 남은 후반기 리그 등 모든 대회에서 준비 잘 하겠다. 그리고 이날 선수들이 너무 고생을 많이 했는데 그저 나는 숟가락만 올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후 경기장을 떠났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0kz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