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종, KGC와 3년-4억원에 FA 재계약 체결

ⓒ KBL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KGC인삼공사의 프렌차이즈 스타 양희종이 안양에 남는다.

프로농구 안양KGC인삼공사(단장 전삼식)가 팀 내 FA 대상자들 중 양희종(35세, 194cm)과 계약 기간 3년에 총 보수 4억원(연봉 3억2천만원, 인센티브 8천만원)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4년 첫 FA 이후로 5년 동안 현역 국가대표로서 꾸준한 경기력을 유지해오며 변함없는 기량과 팀 내 구심점 역할을 성공적으로 해주고 있는 양희종 선수에 대한 팀 내 평가와 구단과 선수간의 미래지향적 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양희종은 “당초부터 팀을 옮긴다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없다. 지난 시즌 팀 성적 부진과 안양 팬들의 성원을 생각해서라도 개인적인 FA 욕심을 낼 수는 없었다.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구단에 위임했다.”라고 밝혔다.

팀의 대표 프랜차이즈이자 최고의 ‘블루워커’로 평가 받는 양희종은 지난 2007년부터 12년간 안양에서만 커리어를 보낸 KBL의 대표적인 원클럽 플레이어다. 2011-2012시즌에는 KGC의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고, 2016-2017시즌에는 통합 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역할을 하는 등 팀의 주장으로서도 강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도 코뼈 골절 부상이라는 악재가 있었지만 48경기 평균 25분 35초를 뛰며 7.0득점 4.0리바운드 2.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KGC인삼공사 주장의 품격을 보여준 바 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zPo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