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한 에일리, SNS 확인해보니 확 달라졌네

ⓒ 에일리 SNS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에일리가 다이어트로 인해 스트레스 받은 과거를 고백했다.

에일리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선배 코요태와 함께 출연했다. 에일리는 과거 살이 쪘었다고 고백했다. 그 이유에 대해 “한창 살이 찐 이유가 눈 뜨자마자 샵에 가서 차에서 자고 방송하고 와서 집에 도착하면 첫 끼를 폭식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을 지내다 보니 살이 찔 수 밖에 없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일리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과거에 대해서 한 마디 전했다. 에일리는 “무대만 열심히 하면 되는 줄 알았는데 어떤 남자 가수 선배분이 ‘너 어떡하려고 그러니? 너 일찍 은퇴하게?’ 그러시더라”라며 “‘가수는 노래보다 몸매를 더 많이 관리해야 하는 건가?’라는 생각까지 들었다”라고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건강한 몸매로 사랑받던 에일리는 과거 49kg까지 감량했다고 전했다. 에일리는 “49kg 감량 당시 우울증이 왔었따. 너무 힘들었다. 노래를 제일 잘 하는게 목표인데 처음에는 성대결절 진단에 회복하기도 어려웠다. 모델도 아닌데 모델처럼 관리 할 때 힘들었다”며 “지금은 다이어트를 안 하지만 하루 한 끼 폭식하는 게 아니라 3~4끼로 적절하게 끼니를 늘렸다. 건강하게 습관을 바꾸다보니 살이 빠지더라”라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에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집에서 건포도+크랜베리. 한 통 다 먹은 거 아니에요. 생얼 주의”라는 글과 함께 건강미 넘치는 사진을 올리며 심한 다이어트로 걱정하던 팬들을 안심시켰다. 에일리는 공개된 사진속에서 화장기 없는 얼굴임에도 또렷한 이목구비와 함께 환한 미소를 지으며 건포토와 크랜베리를 먹고 있었다.

jungwon940701@sportg-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6HS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