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16강전 대진 살펴보니 어색해, ‘경남-대구가 빅매치’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국내 최고의 클럽을 가리는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이 오는 15일 열린다.

대진표를 살펴보면 굉장히 어색하다. 물론 단판 대회인 FA컵 특성상 하위 팀들의 반란이 종종 일어나긴 하지만 올해는 유독 강팀들이 일찌감치 32강에서 탈락했다. 전북 현대가 FC안양에 0-1로 패했고 울산 현대는 대전 코레일에 0-2로 완패했다. 특히 인천 유나이티드는 K3리그 소속 청주FC에 홈에서 0-1로 덜미를 잡히며 체면을 구겼다.

이외에도 포항 스틸러스, 성남FC, FC서울 등 전통적으로 FA컵에 강한 면모를 드러냈던 팀들이 모두 떨어졌다. 이번 16강전에서 가장 빅매치로 꼽힐 수 있는 경기를 경남FC와 대구FC의 맞대결로 꼽을 수 있을 정도다.

다시 말하자면 대구는 FA컵 2연패를 노려볼 수 있으며 하부 리그 팀들엔 올해가 최대한 높은 라운드까지 올라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이번 16강전에서는 K리그1 팀 최소 두 팀은 8강에 오르지 못한다. 앞으로 ‘언더독의 반란’을 계속 볼 수 있을 거란 말로 해석할 수 있다.

<2019 KEB하나은행 FA컵 16강전 대진>
경남FC vs 대구FC
상주 상무 vs 제주 유나이티드
FC안양 vs 창원시청
화성FC vs 천안시청
경주한수원 vs 청주FC
수원 삼성 vs 광주FC
대전 코레일 vs 서울 이랜드
강원FC vs 파주시민축구단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0pJ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