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에버튼과 최종전 후 ‘올해의 선수’, ‘올해의 골’ 수상

ⓒ 토트넘 홋스퍼 SNS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토트넘이 손흥민이 징계로 결장한 가운데 리그 최종전에서 에버튼에 무승부를 거둬 프리미어리그를 4위로 마감했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18/19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23승 2무 13패 승점 71로 리그 4위를 기록했으며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토트넘은 전반 3분 에릭 다이어의 선제골로 앞서 갔다. 하지만 후반 24분 시오 월콧에 동점골을 내준 뒤 후반 27분 센크 토순에 역전골을 허용했다. 후반 30분 에릭센이 다시 동점골을 기록하며 패배를 면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지난 라운드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받은 레드카드와 추가 징계로 인해 결장했다. 하지만 경기 후 손흥민은 토트넘 ‘올해의 선수’와 ‘올해의 골’을 수상했다.

토트넘은 다음달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리는 리버풀과의 18/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YFu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