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울산 김도훈 “전북과의 경기, 작년보다 마음 편해”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울산=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를 이끌고 있는 김도훈 감독이 전북 현대와의 경기를 앞두고 지난 시즌과 비교해 마음이 더 편하다고 언급했다.

김도훈 감독은 1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11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오늘 경기는 매우 중요하다.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리그 1위 도약을 노리는 울산은 반드시 전북을 잡아야 한다. 지난 포항 스틸러스와의 ‘동해안 더비’에서 1-2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기에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에게 딱히 어떤 주문은 하지 않았지만 홈에서 하는 중요한 경기이기에 자신감을 가지라 했다”고 전했다.

울산은 올 시즌 ‘철벽’으로 불리는 윤영선-불투이스 중앙 수비진이 결장한다. 윤영선은 경고 누적, 불투이스는 부상이다. 김도훈 감독은 “주위에서 우리 수비에 공백이 생긴 것을 두고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전방에서부터 수비를 행하고 집중도를 높인다면 크게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울산은 지난해 전북을 상대로 1무 3패를 기록하면서 단 한 차례도 승리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울산은 많은 선수들을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고 전북의 대항마로 불리고 있다. 김도훈 감독은 “작년보다 마음이 편하다. 전력이 보강됐고 선수들 개개인의 능력또한 향상됐다. 우리가 원하는 축구를 한다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kXp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