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결승골’ 맹활약 김보경 “내가 알던 전북은 이것보다 강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울산=곽힘찬 기자] PK 결승골을 터뜨리며 울산 현대의 승리를 이끈 김보경이 현재의 전북 현대를 자신이 뛰던 시절과 비교했다.

울산 현대는 1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라운드 경기에서 전북 현대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울산은 김인성의 선제골과 경기 후반 막판에 터진 김보경의 추가골에 힘입어 전북의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했다. 이로써 울산은 리그 1위를 탈환하게 됐다.

경기를 마친 후 김도훈 감독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보경은 “이번 전북전이 부담스러운 경기였지만 최대한 잘 하려고 준비를 많이 했다. 예상대로 전북이 강점을 가지고 나왔고 우리도 거기에 대비했다. 오늘 승리는 준비된 전술에 의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무엇보다 홈에서 승점 3점을 가져온 것에 대해서 기쁘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보경은 울산의 공격을 이끌었다. 역습 상황에서도 날카로운 패스를 공급하며 팀의 공격 전개에 힘을 더했다. 김도훈 감독 역시 김보경의 활약에 대해 환하게 웃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보경이 합류한 뒤 더 무서워진 울산이었다. 이번 전북전에서도 PK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승리에 공헌했다.

사실 PK는 주니오가 차야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이는 김보경이었다. 김보경은 “그냥 혼자 기회가 되면 PK를 차보고 싶었는데 주니오가 나에게 다가오더니 PK를 양보할테니 내가 찼으면 좋겠다고 말을 했다”고 밝혔다. 주니오는 올 시즌 리그에서 5골을 터뜨리며 같은 수의 득점을 기록한 타가트(수원 삼성), 김인성과 득점 1위 경쟁을 펼치고 있었다. 하지만 주니오는 김보경에게 이를 양보했다. 김보경은 “나를 생각해서 양보한 것이 아닐까”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렇게 PK 결승골을 기록한 김보경은 득점 후 세레머니를 자제했다. 친정팀인 전북에 대한 예의였다. 전북에서 뛰어본 김보경은 현재의 전북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김보경은 “내가 알던 전북은 이것보다 더 강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늘의 승리가 100% 우리가 만들어 냈다고 말하기 보다는 운도 좀 따랐다고 할 수 있겠다. 전북은 다음에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는 팀이기에 우리가 더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지난 2017년 전북을 떠나 일본 J리그 가시와 레이솔로 이적했던 김보경은 올 시즌을 앞두고 울산에 합류했다. 울산 소속으로 처음 전북을 상대하게 된 김보경은 이제 울산에서 자신이 원하는 축구를 하면서 울산의 선두 도약을 이끌고 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NgY9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