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동물구조영웅의 충격적 실체, 제보자는 전 여친?

ⓒ SBS 방송 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SBS ‘궁금한 이야기 Y’는 3일 방송을 통해 SNS에서 동물구조 영웅으로 떠오른 안동민씨(가명)의 실체를 폭로했다.

안동민씨(가명)는 학대받는 개들이 있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든 달려간다는 동물구조 활동가로 신생 동물구조단체의 구조팀장으로 있었다. 그는 모든 식용견 농장을 없애겠다는 일념으로 한 해 동안 300마리 이상의 개들을 구조해왔다. 그가 전국의 개 농장을 급습하는 구조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공무원, 경찰들과 싸우며 고통받는 개들을 구조하는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과 함께 후원금도 쏟아졌다.

그런데 일부 동물 활동가들 사이에서 안 씨의 활동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그의 실체에 만흔 이들이 관시믈 표했다. 이들은 안 씨가 후원금으로 사욕윽 체우고, 구조한 강아지들을 안락사 시킨다는 것이었다. 그가 구조한 유기견들은 생계까 어려운 어르신들이 폐지를 주워가며 무상으로 개를 돌봐주는 곳이었다. 실제로 안씨가 있는 구조팀에서 구해낸 학대견 네 마리를 얼마 간 이 곳에 맡겼다 다시 데려갔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던 중 안 씨의 전 연인이었으며, 교제 당시 그의 구조 활동을 가장 가까이에서 도왔다고 말하는 김 씨가 그의 실체에 대해 제보해 화제를 모았다. 동물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연인이 되었고, 제주도에서 그와 함께 동거생활도 했다고 말한 김 씨는 안 씨의 후원금을 자기 명의 통장으로 대신 받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당시 입금된 후원금 총 5000만 원의 사용처를 확인 시켜줬고, 그 통장 내역에는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가 수 차례 등장했다. 또한 그녀는 동거 했을 당시 무차별 폭행을 당하며 살았다고 말하며 녹음 파일을 보여준 바 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LSj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