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현장] ‘4-0 완승’ 대구FC의 16강행, 마지막 광저우 원정에 달렸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이 이뤄지려면 어떤 시나리오가 펼쳐져야 할까.

8일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ACL 조별리그 F조 5차전 대구FC와 멜버른 빅토리(호주)의 경기에서 대구는 멜버른을 상대로 네 골을 폭발시키며 압도한 끝에 4-0 완승을 거뒀다. 조 2위로 도약한 대구는 광저우 텐허 스타디움에서 펼쳐질 마지막 6차전에서 16강행을 노려야 한다.

같은 시각 일본 히로시마에서 펼쳐진 히로시마 산프레체(일본)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경기는 히로시마가 광저우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히로시마는 다음 경기와 상관없이 조 1위를 확정지으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제는 2위 싸움이다. 대구는 현재 조 2위지만 아직 16강 진출을 확정짓지 않았다. 마지막 6차전에서 광저우와 운명의 결전을 치러야 한다. 만약 대구가 광저우에 패배한다면 16강 진출의 꿈을 접을 수밖에 없다. 대구는 홈에서 광저우에 3-1 승리를 거뒀기에 무승부 이상을 기록하면 승자승 원칙에 따라 광저우를 탈락시키고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다.

양 팀 모두 물러설 수 없는 한 판이기에 최정예 멤버를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사상 첫 ACL 진출에 첫 16강행을 노리는 대구 입장에서는 광저우 원정이 무척 부담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올 시즌 ACL과 K리그1에서 보여주고 있는 대구의 경기력을 미루어 볼 때, 그리고 ACL 우승 경험을 갖고 있는 광저우를 상대로 홈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준 바 있는 만큼 대구의 16강행은 절대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krX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