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1년 만에 한국 온 멜버른 GK 액턴, “대구가 마음에 든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멜버른 빅토리(호주)의 골키퍼로 활약하고 있는 매트 액턴이 1년 만에 한국 땅을 밟은 소감을 밝혔다.

멜버른 빅토리는 8일 오후 7시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F조 5차전에서 대구FC와 일전을 벌인다. 이미 1무 3패를 기록하며 사실상 16강 진출이 좌절된 멜버른은 이번 대구전을 앞두고 선수단 대부분을 2군으로 구성했다.

7일 사전 기자회견에 케빈 머스캣 감독과 함께 참석한 액턴은 “내일 경기가 정말 기대가 된다. 준비도 열심히 잘해왔다”면서 경기를 앞둔 소감을 언급했다.

멜버른의 후보 골키퍼인 액턴은 지난 광저우 에버그란데와의 원정에 출전에 4실점하며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그래서 액턴 입장에서도 이번 대구전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액턴은 “머스캣 감독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열심히 준비를 해서 무조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탈락이 사실상 확정이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액턴의 한국 방문은 이번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울산 현대와의 ACL 경기를 위해 한국에 온 적이 있다. 액턴은 “울산에서 대구로 바뀌었을 뿐 지난해와 비교해서 딱히 큰 차이가 없다”면서 “다만 이번에 새로 지어진 대구 포레스트 아레나가 정말 멋진 것 같다. 대구의 환경이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PjN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