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멜버른 머스캣 감독이 대구FC전 2군으로 꾸린 이유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멜버른 빅토리(호주) 케빈 머스캣 감독이 선수단 대부분으로 2군으로 구성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멜버른 빅토리는 8일 오후 7시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F조 5차전에서 대구FC와 일전을 벌인다. F조에서 이미 1무 3패를 기록하고 있는 멜버른은 ACL 16강 진출이 사실상 좌절된 상황에서 갈 길 바쁜 대구를 상대하게 됐다.

경기를 하루 앞둔 7일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머스캣 감독은 “며칠 전에 대구에 도착했는데 포레스트 아레나가 정말 마음에 든다. 분위기도 매우 좋아서 선수단 모두가 잘 지내고 있고 내일 있을 경기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날 멜버른 사전 기자회견엔 취재 기자 단 한 명이 참석했다. 이 광경을 본 머스캣 감독은 “ACL 사전 기자회견과 호주 A-리그에서 기자 한 명이 기자회견장에 앉아 있는 것은 절대로 흔하지 않은 장면이라 매우 흥미롭다. 기자회견이 아니라 마치 1대 1 인터뷰 같다”며 웃었다.

오는 12일 시드니FC와 A-리그 플레이오프 준결승전을 앞두고 있는 멜버른은 대구와의 일전을 앞두고 선수단 대부분을 2군으로 구성했다. 머스캣 감독은 “지난 주 금요일 경기가 있었다. 당시 선수들이 체력을 엄청나게 소모했다. 주전 선수들을 호주에서 20시간이 넘게 걸리는 대구에 모두 데리고 오기가 벅찼다. 아직 체력이 회복이 되지 않았다”면서 선수단 구성 이유를 밝혔다.

멜버른 입장에서도 오는 12일 리그 우승과 직결된 경기를 앞둔 만큼 사실상 탈락이 확정된 경기에 주전 선수들을 내보내기가 망설여졌을 수 있다. 이는 선수단 전체의 동기부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였다. 머스캣 감독은 “일단 경기에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우리가 16강 진출 여부에 대해서는 크게 상관이 없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머스캣 감독은 “지난 광저우 에버그란데전 당시 젊은 선수들을 내보냈음에도 불구하고 홈에서 승점을 따냈다. 내일 경기에서도 분명 비슷한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의 경기력에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2Ln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