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퍼스트 어벤져’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때문에 봐야한다고?


ⓒ 영화 '퍼스트 어벤져' 스틸컷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영화 ‘퍼스트 어벤져’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011년 개봉했던 영화 ‘퍼스트 어벤져’는 조 존스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크리스 에반스, 토미 리 존스, 휴고 위빙, 헤일리 앳웰, 스탠리 투치 등이 출연했던 작품이다. 국내에서도 12세 관람가 판정을 받고 개봉했지만 약 51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다른 작품에 비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을 거뒀다.

이 영화는 세계 전쟁으로 암흑에 빠진 시기 한 남자가 군 입대를 자원하며 시작된다. 그는 스티브 로저스(크리스 에반스)로 남들보다 왜소하고 마른 체격으로 인해 입대마저 번번히 거부당해왔다. 그는 포기를 모르는 근성과 강한 희생 정신을 인정받아 최고의 전사를 양성하는 ‘슈퍼 솔져 프로젝트’에 스카우트 된다.

비밀리에 진행된 실험을 통해 가장 완벽한 육체와 인간의 한계를 초월한 신체 능력을 얻게 된 스티브 로저스는 모두에게 ‘캡틴’으로 불리며 시대의 영웅으로 새롭게 태어난다. 하지만 그의 등장에 맞서 거대한 ‘히드라’ 조직을 앞세운 적의 공격은 한층 막강해진다.

이 영화는 최근 많은 사람들에게 화제가 됐던 영화 ‘어벤져스:엔드 게임’에 나오는 캡틴 아메리카의 탄생 과정을 그린 영화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어벤져스:엔드 게임’을 보기 전에 반드시 봐야 하는 작품 중 하나로 꼽힌다. 캡틴 아메리카가 상당히 중요한 역할인 만큼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영화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vfb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