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츠 이적’ 지동원, 프로 데뷔는 어디서?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지동원이 또 한 번 독일의 새로운 팀에서 도전에 나선다.

독일 분데스리가 FSV 마인츠 05는 6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한국 국가대표 공격수 지동원의 영입을 발표했다. 마인츠 05는 “지동원은 아우크스부르크,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다름슈타트, 프리미어리그 선덜랜드에서 활약했다. 지동원은 국내외에서 경험이 풍부하다. 스트라이커, 공격형 미드필더, 윙어, 다이아몬드 중원에서 10번 임무를 할 수 있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동원이 한국 대표팀에서 54경기에 나서 11골을 넣은 선수”라고 소개했다.

현재 아우크스부르크에서 구자철과 함께 ‘지구특공대’로 활약중인 지동원은 올 시즌 종료 후 아우크스부르크와 계약 만료 된다. 이로 인해 이번 이은 이적료가 발생하지 않는 자유이적이며 계약기간은 3년이다.

올 시즌 15경기에 나서 4골 1도움을 기록한 지동원은 최근 무릎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다양한 포지션 소화 능력과 풍부한 활동량에서 합격점을 받아 마인츠 05 산드로 슈바르츠 감독의 눈도장을 받은 듯 하다. 현재 마인츠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2위를 달리고 있다.

지동원은 “물론 마인츠 05는 몇 년 전부터 이미 잘 알고 있다. 수준이 있는 팀이며 팀 역시 아주 사랑받을 만하다. 나는 (디렉터인) 루펜 슈뢰더, 산드로 슈바르츠 감독과 논의를 거쳤다. 마인츠 05의 축구를 좋아한다. 예전에 마인츠 05에서 뛰었던 구자철과도 이야기를 나눴다. 구자철은 ‘클럽과 도시에서 편안할 것’이라고 말해줬다. 마인츠를 위해 뛰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드로 슈바르츠 감독 역시 “지동원의 신체 능력과 정신력은 마인츠와 잘 어울린다. 그는 아주 긍정적인 선수”라며 “공격 측면에서 기술적으로 강한 옵션”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동원은 2010년 전남드래곤즈의 유니폼을 프로에 데뷔했다. 당시 리그와 모든 컵 대회를 통틀어 29경기에 출전해 13골을 넣은 지동원은 이듬해 2011아시안컵 맹활약을 바탕으로 그해 6월 선더랜드 이적하며 해외를 처음 밟았다.

이후 아우크스부르크, 도르트문트, SV다름슈타트 등 독일에서 많은 팀을 거친 지동원은 내년 시즌인 2019-2020 시즌부터 새로운 팀인 마인츠 05에서 활약하게 된다. 그는 국가대표 경기를 제외한 프로 경기에서 총 35골을 넣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36I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