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와 하나경 설전에 과거 함께 촬영한 영화 ‘레쓰링’도 관심폭발


ⓒ 제작사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하나경과 강은비의 설전에 이번에는 영화 ‘레쓰링’이 주목받고 있다.

6일 BJ 남순의 방송에 출연한 하나경은 강은비와 설전을 벌이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하나경은 이 자리에서 하나경은 강은비와 자신이 친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BJ 남순은 곧바로 강은비와의 전화연결을 진행했고 하나경과 강은비의 대화가 시작됐다. 하지만 강은비의 반응은 냉담했다. 강은비는 “하나경 씨와 저는 친하지 않다”며 하나경과의 전화연결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후 잠시간 전화통화가 종료됐지만 이내 두 사람의 대화는 다시 시작됐다. 강은비는 “제 뒷담화를 하고 다니시는 것 알고 있다”며 하나경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에 하나경은 “증거가 있나? 정말 억울하다”며 자신의 결백을 호소했다. 이 대화를 마지막으로 두 사람의 통화는 종료됐다. 방송 후 강은비는 시청자들에게 “하나경이 영화 뒷풀이 때 내게 폭력을 행사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해당 영화 ‘레쓰링’의 스태프로 추정되는 사람의 글이 올라왔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나는 영화 ‘레쓰링’ 스태프였던 사람이다”라면서 “강은비는 아이돌처럼 팬이 보내주는 도시락을 나눠주는 사람이었다. 조용하고 친절한 사람이었다. 반면 하나경은 현장에서 잡음이 많은 사람이었다. 피부 트러블로 촬영을 중단시켰고 스태프에게 발렛을 요청하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강은비와 하나경 사이에 잡음이 끊이지 않으면서 당사자들이 지목한 영화 ‘레쓰링’은 2014년 개봉했던 영화다.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을 받았던 이 영화는 나름 잘 나가는 대학 교수님이지만 욕정에 가득 찬 난봉꾼 해주(최성국), 그와 동거 중인 은희(강은비)와 그 사이에 등장한 육감적 몸매의 여교수 신혜(하나경)의 이야기를 그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po1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