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FC서울 박주영, 슈퍼매치 동점골에 얽힌 사연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5월 5일 어린이날 슈퍼매치의 주인공은 박주영이었다. 박주영은 이날 후반 종료가 가까운 시점에서 두 번의 페널티킥 기회가 있었다. 첫 번째는 노동건의 선방에 막혔지만 두 번째 페널티킥은 같은 방향으로 강하게 차면서 서울을 패배에서 구해냈다. 이 짧은 순간 속에 다양한 이야기가 담겼다.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0라운드 FC서울과 수원삼성의 슈퍼매치에서 서울은 박주영의 페널티킥 골에 힘입어 수원과 1-1 무승부를 거뒀다. 패배 직전 박주영의 페널티킥 골이 천금과도 같은 승점 1점을 선물했다.

이날 박주영은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후반 43분까지 서울은 0-1로 끌려가는 상황이었다. 박주영은 후반 43분 본인이 얻어낸 페널티킥 기회에서 자신 있게 왼쪽으로 슈팅을 때렸지만 노동건의 선방에 막히면서 동점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서울은 포기하지 않았고 후반 추가시간 얻어낸 프리킥 기회에서 고요한이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다시 동점 기회를 얻었다. 이번에도 키커는 박주영이었다.

서울의 두 번째 페널티킥은 원래 윤주태가 차려고 했다. 그러나 첫 번째 페널티킥에서 실축한 박주영은 이 기회로 만회하고 싶었다. 박주영은 선수들과 최용수 감독에게 한 번 더 차고 싶다고 표현했고 최용수 감독도 박주영에게 두 번째 기회를 줬다. 그리고 박주영은 첫 번째 페널티킥을 실축한 방향으로 똑같이 차 넣으면서 팀의 동점골을 기록했다.

박주영은 “첫 번째 페널티킥을 놓쳐서 두 번째에서는 마음이 무조건 넣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처음 방향대로 강하게 차고 싶었고 그렇게 해서 잘 들어간 것 같다”라며 만족한 모습이었다.

이어 첫 번째 페널티킥 실축에 대해서는 “실축은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렇게 중요한 경기에서 제가 못 넣었을 때는 경기도 지고 선수들 분위기도 안 좋아질 수 있어서 아쉬웠다”라며 “그래도 선수들이 괜찮다고 해주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기 때문에 두 번째 페널티킥 장면도 나왔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서울의 극적인 동점골이 기록된 두 번째 페널티킥 전에는 다양한 장면이 있었다. 근접한 거리에서 바로 슈팅을 때리지 않고 낮게 깔아서 왼쪽 측면 선수에게 패스했던 장면, 그리고 고요한이 걸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된 장면이었다. 게다가 두 번째로도 박주영이 키커로 나섰고 이에 원래 키커였던 윤주태는 박주영에게 다가가 귓속말을 전했다.

박주영은 페널티킥을 얻어낸 세트피스 장면에 대해 “언제 한 번 그런 기회가 나오면 써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지금까지는 상황이 나오질 않았다. 이렇게 중요한 경기에서, 오늘 쓰기 위해서 이렇게 준비를 한 것 같다”라면서 윤주태의 귓속말에 대해서는 “감독님께서 전달했던 내용이었다. 자신있게 차라고 말씀하셨고 원래 차던 방향대로 강하게 차라고 한 것 같다”라며 그 내용을 전했다.

이번 시즌 서울의 가장 큰 변화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다. 지난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도 비록 후반전 한승규에게 실점하면서 패배를 기록하긴 했지만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후반전 정규시간이 종료되기 전 페시치의 동점골이 터지기도 했다. 이번 슈퍼매치에서는 결국 극적으로 동점골까지 기록했다. 박주영은 서울이 마지막까지 뛰는 원동력에 대해 “감독님도 많이 강조하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박주영은 “선수들도 지난 시즌 어려움을 겪어봤다. 어린 선수들이 성숙해졌다고 생각한다. 선수들도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행동해야 하는지 많이 느꼈다고 생각한다. 그런 게 많아지다 보니까 훈련이나 경기장에서 서로 격려하고 얘기하는 부분이 많아졌고 끈끈해졌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우리 팬분들도 상대 팀 홈 팬 못지않게 많이 보러 와주셨다. 처음 실축하면서 안 좋은 부분이 있었지만 끝까지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선수들이 끝까지 잘 해낼 수 있었다. 감사드리고 싶다. 다음에 홈 경기장에 더 많이 오시면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라며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박주영은 “선수들이 준비한 내용에서 잘된 부분도 있고 안 된 부분도 있다. 선수들이 끝까지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저도 경기가 어려웠고 이기지 못해 아쉽긴 하지만 좋은 팀으로 가기 위해서는 끈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서 만족한 경기였다”라면서 “선수들이 K리그1 거의 모든 팀과 경기를 치렀는데 이렇게 1라운드를 치른 것 이상으로 응집력과 끈끈함, 매 경기 절실한 마음을 보여주면 2라운드나 3라운드도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j0c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