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퇴장으로 논란에 선 본머스 레르마, 사후 징계 가능성은?

ⓒ 제퍼손 레르마 트위터 캡처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이 레르마와 경합 중 퇴장을 당했다. 이 논란에 힘입어 레르마 역시 주목 받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는 지난 4일(한국시각) 본머스와 가진 2018-19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손흥민은 전반 43분 퇴장을 당해 자신의 프리미어리그를 최종전을 앞두고 조기에 마쳤다.

상황은 이랬다. 전반 43분 손흥민은 페널티 지역에서 수비수 3명에 둘러싸여 공을 빼앗긴 뒤 다시 달려드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다. 이때 본머스 미드필더 제퍼슨 레르마가 슬쩍 다가오더니 손흥민을 가격했고 이에 격북한 손흥민이 밀치며 일이 커지고 말았다.

주심은 손흥민의 행동을 보복 행위로 간주했다. 이에 그의 선택은 다이렉트 퇴장이었다. 그러나 레르마에 대해선 별다른 징계가 없었다. 레르마는 이보다 앞선 상황에서 손흥민을 향해 몸을 날리며 몸통을 가격했고, 퇴장 상황에서도 손흥민의 등 쪽을 가격하는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레르마는 경기 내내 손흥민뿐만 아니라 토트넘 선수들의 신경을 자극했다. 교체 투입된 후안 포이스를 거칠게 몰아붙여 다시 한 번 퇴장을 유도했고, 경기 막판에는 델리 알리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문제의 장면들이 워낙 많았기에 레르마의 사후 징계 가능성에 대한 축구팬들의 이목도 쏠리고 있다. 프리미어리그는 비디오 판독을 통한 사후 징계 시스템을 유지 중이며 레르마의 더티 플레이를 인정할 경우 출장 정지 등의 징계를 내릴 수 있다.

레르마는 이번 시즌 리그 28경기에서 41개의 반칙을 저질렀는데 이 가운데 11차례의 파울이 경고로 이어질 만큼 거칠기로 악명 높은 선수다. 게다가 41개의 파울보다 더 많은 45개의 파울을 유도해내면서 파울 유도에 일가견이 있는 선수로도 유명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NWw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