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포항 김기동 “승리는 기쁜데 하필 진호한테 먹혔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승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며 환하게 웃었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는 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10라운드 경기에서 울산 현대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포항은 지난 수원 삼성전에 이어 2연승을 거두게 되면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게 됐다.

경기를 마친 김기동 감독은 “정말 중요한 경기였는데 홈에서 우리가 승리한 것에 대해 상당히 기쁘게 생각한다. 선수들이 선제 실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치고 나갈 수 있는 힘을 잃지 않았다는 점이 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포항은 환골탈태한 모습이었다. ‘우승 후보’ 울산을 상대로 결코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보여주며 역전승을 거뒀다. 선수들 역시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김기동 감독은 “아까 락커룸에서 선수들에게 이런 얘기를 했다. ‘이제 시작이고 결코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어렵게 만든 분위기이기에 준비를 잘하자’라 했다”고 밝혔다.

포항은 이진현과 김승대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지만 갓 데뷔한 신인인 이수빈이 ‘언성 히어로’라고 할 수 있었다. 김기동 감독 역시 이수빈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이수빈이 지난 수원전에서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는데 엊그제 풀어진 모습을 보여 내가 한마디 했다. 그래도 여전히 팀에 꼭 필요한 선수다”라며 웃었다.

무엇보다 이번 경기의 화제는 신진호의 득점 여부였다. 울산 신진호는 이날 ‘친정팀’ 포항을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리며 비수를 꽂았다. 김기동 감독은 “하필 (신)진호더라. 미디어데이 때 말한 것을 그렇게 ‘언행일치’ 시킬 줄은 몰랐다”면서 “경기 끝나고 진호와 인사는 못했다. 아 물론 하고 싶지도 않았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포항은 이제 또 하나의 고비를 넘겼다. 부진을 거듭하다 2연승을 거두며 반전하게 된 포항은 이제 중위권 이상을 목표로 잡을 수 있게 됐다. 김기동 감독 역시 “이제 한시름 덜었다. 앞으로 우리가 원하는 축구, 재미있는 축구를 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0Cv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