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동해안더비’ 울산 김도훈, 가장 경계하는 포항 선수는?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를 이끌고 있는 김도훈 감독이 ‘동해안 더비’를 두고 변수가 많은 경기라고 언급하며 라이벌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도훈 감독은 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포항 스틸러스와 울산 현대의 10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포항이 달라졌다”고 운을 떼며 “김기동 감독으로 교체된 후 패스 플레이가 정교해졌고 역습에 의한 축구가 살아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포항과 울산이 맞붙는 ‘동해안 더비’는 K리그를 대표하는 전통 라이벌전이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양 팀 서포터즈들은 응원전을 벌이며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고 경기에 앞서 진행된 미디어데이에서는 양 팀 감독들의 신경전이 펼쳐졌다. 김도훈 감독은 “동해안 더비는 변수가 많이 발생할 수 있는 경기다. 선수들 역시 이번 경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으며 포항 홈 팬들의 응원에 우리가 힘을 잃을 수 있다”고 전했다.

울산은 수비진의 공백이 생긴 상황이다. 불투이스가 지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가와사키 프론탈레전에서 부상을 당하며 그 자리를 김수안이 메우고 있다. 불투이스는 올 시즌 윤영선과 함께 울산의 중앙 수비 라인을 담당하면서 K리그 최소 실점에 공헌하고 있었다. 김도훈 감독은 “상태가 많이 좋아지긴 했지만 아직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한편, 김도훈 감독은 포항의 김승대를 경계했다. 그는 “김승대는 상대하기 껄끄러운 선수다. 스피드가 뛰어나고 움직임이 좋다. 우리 수비진들이 주시해야한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HZ8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