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정승원 결승골’ 대구, 상주 1-0 꺾고 3위 도약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가 상주 상무를 격파하고 리그 홈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상주 상무의 10라운드 경기에서 대구는 후반에 터진 정승원의 결승골에 힘입어 상주 상무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구는 올 시즌 홈에서 리그 4승 2무를 기록하며 한 경기 덜 치른 FC서울을 내리고 3위로 도약했다.

홈팀 대구FC는 3-4-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은 김대원, 에드가, 정승원이 자리했고 강윤구, 황순민, 츠바사, 장성원이 중원을 구성했다. 백 쓰리 라인은 박병현, 홍정운, 정태욱이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상주 상무는 4-1-3-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최전방에 송시우, 박용지가 나섰고 윤빛가람, 이규성, 안진범이 2선을 구성했다. 김경재가 그 뒤를 받쳤다. 백 포 라인은 김민우, 백동규, 권완규, 마상훈이 맡았다. 골키퍼는 윤보상이 낙점 받았다.

대구는 전반 초반 정태욱과 홍정운의 높은 신장을 이용해 세트피스 기회에서 득점을 노렸다. 상주는 대구의 공격을 차단 후 역습으로 이어나가며 기회를 엿봤다. 대구는 특유의 속공을 통해 경기를 풀어나갔다. 상주는 이러한 대구의 공격에 맞서 라인 전체를 내리며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양 팀은 전반 내내 치열한 중원 다툼을 이어나갔지만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전 역시 전반전과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양 팀 모두 엄청난 속도로 역습을 펼치며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대구는 에드가를 중심으로 직선적인 공격을 펼치며 상주를 공략하고자 했다. 후반 15분 대구는 강윤구 대신 김준엽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상주는 후반 21분 백동규를 빼고 이민기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25분 안진범 대신 한석종을 투입하며 선제골을 노렸다. 대구는 후반 31분 김대원 대신 정치인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대구는 라인을 내린 상주를 상대로 주도권을 잡고 계속 밀어붙였다. 후반 34분 츠바사가 호쾌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빗나가고 말았다.

후반 39분 대구가 팽팽하던 균형을 깼다. 중원에서 올라온 긴 패스를 에드가가 헤더로 정승원에게 연결시켜주었고 정승원이 이를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상주 김경재가 끝까지 경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대구는 후반 41분 츠바사 대신 한희훈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동시에 상주도 박용지를 빼고 신창무를 투입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대구는 시간을 적절하게 이용했다. 결국 경기는 대구의 1-0 승리로 끝났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ZIu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