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상주 김태완 “실점만 없었으면 정말 만족스러웠을 경기”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상주 상무 김태완 감독이 막판 실점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태완 감독이 이끄는 상주 상무는 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10라운드 경기에서 대구FC에 0-1 패배를 당했다. 상주는 지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극적인 3-2 승리를 거뒀지만 대구전에서 후반 막판 실점하며 아쉽게 승점을 챙기지 못했다.

경기를 마친 김태완 감독은 “구상대로 잘 운영을 했는데 후반 막판에 실점을 해 너무 아쉽다. 실점 상황을 제외하고 나머지 부분은 전반적으로 만족한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최선을 다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김태완 감독은 앞서 진행됐던 사전 인터뷰에서 대구를 상대로 라인을 내려 수비적으로 경기를 풀어가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상주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대구를 강하게 압박했다. 김태완 감독은 “생각보다 대구가 너무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가 공격적으로 나서게 됐고 슈팅을 시도하며 경기를 잘 운영해나갔지만 백동규가 부상을 당하는 등 변수가 있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태완 감독은 대구를 상대로 비슷하게 맞서려고 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김태완 감독은 “대구가 공격적으로 나오길 원했지만 예상보다 잘 나오지 않아 애를 많이 먹었다. 대구에 축하의 말을 건네고 싶다. 좋은 환경에서 경기를 펼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좋은 것이다”라고 밝히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NIq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