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포항 김기동 “최순호 감독과 기분 좋게 통화할 수 있어 기뻐”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는 26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9라운드 경기에서 수원 삼성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포항은 네 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하며 반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경기를 마친 김기동 감독은 “최순호 감독님이 나가시고 나서 선수들이 많이 힘들었을 텐데 짧은 시간동안 준비를 잘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게 돼 기쁘다. 선수들이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보여준 모습들이 오늘 승리를 이끌었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김기동 감독은 경기가 시작되기 전 최순호 감독과 통화를 했었다. 김기동 감독은 “먼저 전화를 드렸었는데 최순호 감독님이 ‘전화를 하고 싶었는데 조심스러웠다’고 하셨다. 오늘 경기 끝나고 전화를 드리겠다고 했는데 기쁜 마음으로 전화를 드릴 수 있겠다”고 웃었다.

이날 포항 선수들은 비가 오는 악천후 속에서도 열심히 뛰며 네 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다. 포항 스틸야드를 찾아온 팬들 역시 오랜만의 승리에 기쁨을 드러내며 환호성으로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김기동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에게 나는 한 것이 없고 여러분들의 결과이기에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런 모습들이 팬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기에 앞으로 이런 열정적인 모습을 계속 보여주자고 했다”고 언급했다.

분명히 이날의 포항은 달랐다. 과거 명성을 떨쳤던 ‘스틸타카’의 모습이 조금씩 보였다. 김기동 감독은 “그래도 아직 좀 더 다듬어져야 한다. 이제 첫 경기를 했다. 한 번에 변화를 줄 수 없기에 더 발전해야 한다. 예전에 가졌던 포항의 모습을 다시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환상적인 결승골을 터뜨린 김승대 선수에 대해 “약간 개구쟁이 같은 선수다. 오늘 자신이 무슨 수를 써서라도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나와 약속했는데 그 약속을 지켰다”면서 환하게 웃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OgG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