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수원삼성 이임생 감독이 생각한 선수 운영법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수원 삼성을 이끌고 있는 이임생 감독이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적합한 선수 운영법에 대해 언급했다.

이임생 감독은 26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9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기자들과 인사를 나눈 이임생 감독은 “상대팀의 사령탑이 교체가 됐는데 일단 조심스럽게 경기를 해야하겠지만 우리가 하던대로 잘 한다면 충분히 승점을 획득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전했다.

이날 수원은 데얀, 타가트, 사리치 등을 모두 출격시키며 필승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데얀의 선발 출전이 눈에 띄었다. 앞서 이임생 감독은 데얀의 선발 제외를 두고 “득점으로 증명해야 한다”면서 밀당 아닌 밀당을 한 바 있다.

포항전의 데얀의 선발 출전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경기력이다. 그게 좋지 않다면 대기 선수들에게 기회가 가게 된다. 나는 항상 어떻게 해야 데얀의 좋은 경기력이 나올까 연구를 하고 있다. 그간 진행했던 훈련의 성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매 경기마다 변화무쌍한 선발 라인업을 내세우는 이임생 감독의 선수 운영법은 무엇일까. 이임생 감독은 “기존의 선수들이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다면 자극이 필요하다. 그리고 꼭 기존의 뛰는 선수들이 시즌을 다 뛰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은 K리그1 경험을 쌓게 하면서 동기부여를 주기 위해서다. 어린 선수들이 선배가 뛰는 것을 보고 계속 기량을 높아질 수 있게끔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Noe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