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남자친구 이동민,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하나” 발언 재조명


비글커플 유튜브 캡쳐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유튜버 양예원의 남자친구 이동민이 양예원에 대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1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부는 유튜버 양예원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에 대해 원심과 같은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선고 후 취재진들과 만난 양예원은 “사이버 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생겼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전했다.

양예원은 “사이버 성범죄는 다른 성범죄와 달리 피해가 한 번으로 끝나지 않는다. 언제 다시 일어날지, 몇 년이나 지속될지 모르는 범죄”라며 운을 뗐다. 이어 양씨는 “사이버 성범죄가 얼마나 심각하고 무서운 범죄인지 경각심이 더 생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씨의 징역 선고 사실이 알려지며 과거 양예원의 남자친구 이동민이 관련 사실에 대해 밝혔던 심경 역시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이동민은 “저는 예원이의 남자친구인 이동민입니다. 예원이랑 2년을 만났고 예원이가 참 밝고 예쁜 아이라고만 생각했습니다”라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이씨는 “하지만 예원이에게 이런 아픔이 있었다는 것에 너무나 화가 나고 속상하고 미쳐버릴 것 같았습니다. 무엇보다 힘든 것은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 끼 먹지 않고 잠도 못 자는 예원이의 모습을 보는 것입니다”라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씨는 피해자가 숨어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이씨는 “예원이에게도 말했지만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합니까. 그러지 않아도 아프고 힘든데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되어야 하고 이렇게 아파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나 다른 피해자 분들 계시다면 절대 떨지 마시고 부끄러워 마세요. 그만큼 힘들었고 아팠으면 이제 싸워서 이겨내 봤으면 합니다. 저나 예원이에게 무서워하지 않고 연락 주셨으면 합니다”며 피해자들에게 함께하자는 뜻을 전했다.

한편 양예원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최씨는 지난 2015년 양예원의 신체 노출 모습이 담긴 사진 115장을 촬영한 후 지인들에게 유출하고, 2016년에는 양예원의 속옷을 들치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최씨는 2015년 1월 다른 여성 모델에게도 성추행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Cbmr 입니다.